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이슈플러스] 라임펀드 판매사, 금감원 100% 배상안 수락

      [앵커]라임펀드 판매사들이 오늘 이사회를 열어 금융감독원이 제시한 '투자원금 100% 배상' 분쟁조정안을 수락했습니다. 원금 100%를 투자자에게 돌려주는 것은 금융투자상품 분쟁조정 사상 처음있는 일인데요. 배경을 금융팀 정순영 기자와 알아보겠습니다. 안녕하세요.[기자]네. 안녕하세요.[앵커]금감원이 제시했던 라임펀드 100% 배상안을 판매사들이 수락했습니다. 이런 결정이 나온 배경을 좀 설명해주시죠.[기자]네. 라임 무역금융펀드 판매사 4곳 중 하나은행과 우리은행은 투자원금 전액 배상의 선례라는 부담에도 금감원 조정안을 수락하..

      금융2020-08-27

      뉴스 상세보기
    • '비밀번호 무단 변경' 우리은행 과태료 60억원 부과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금융감독원이 우리은행 직원들의 고객 휴면계좌 비밀번호 무단 변경 사건에 대해 은행에 과태료 약 60억원을 부과했다.금감원은 16일 제재심의위원회를 통해 2018년 10∼11월 이뤄진 우리은행 경영실태평가의 IT 부문검사 결과 조치안을 상정해 논의한 끝에 과태료 처분을 의결했다. 과태료 처분은 금융위원회 의결을 거쳐 확정되며, 임직원에 대해서는 주의 등의 제재가 내려졌다.앞서 우리은행 일부 직원들은 2018년 1월~8월 3만9,463건의 비활성화 스마트뱅킹 계좌에 접속해 임시 비밀번호를 변..

      금융2020-07-17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 눈] 이란에는 고소, 미국에는 검사받는 ‘사면초가’ 우리은행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한국에 원유 수출대금이 묶여있는 이란이 국내 은행들에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이다.미국이 이란의 제재수준을 강화하면서 IBK기업은행과 우리은행에 있는 약 7~11조원에 달하는 자금이 동결됐기 때문이다.이란은 이 돈을 되찾기 위해 법적 외교적 정치적 수단을 모두 강구할 것이니 오랜 양국의 우호가 훼손되지 않도록 알아서 처신하라며 한국을 압박하고 있다.아직 소송이 진행되진 않았지만 천문학적인 숫자의 벌금폭탄을 매기는 미국의 자금세탁방지법에서 자유롭지 못한 우리은행과 기업은행은 또 하나의 골칫거리를 떠안게 됐..

      오피니언2020-07-15

      뉴스 상세보기
    • 금감원, 다음달 금융사 종합검사…우리·하나은행, 교보생명 대상

      [앵커]금융감독원이 코로나19 확산으로 미뤄왔던 상반기 금융회사 대상 종합검사를 이르면 다음달 시작할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올해 검사 기간이 짧아지면서 당초 예정했던 대상과 폭이 줄어들 전망입니다. 정순영 기잡니다.[기자]금감원이 코로나19 사태로 미뤄온 금융사 종합검사를 시작합니다.조만간 종합검사 대상인 금융회사에 기초자료 요청을 한 후 다음달 본격적으로 정밀검사를 시작한다는 계획입니다.당초 코로나 대응 단계가 하향된 후 종합검사를 실시할 것으로 전망됐지만,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대응단계와 무관하게 진행하는 쪽으로 방향을 ..

      금융2020-07-13

      뉴스 상세보기
    • [줌인부동산]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퍼스트 ‘초치기’ 상가 분양 논란

      [앵커] 서울 청량리역 인근에 들어설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퍼스트’ 상가 분양이 최근 끝났습니다. 그런데 분양 결과를 놓고 일부 청약 신청자들이 반발하고 있는데요. 분양 대행사 측의 당첨자 선정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고 나선 겁니다. 상가 청약은 기준 시간부터 선착순으로 계약금을 입금하는 일명 ‘초치기 방식’으로 진행됐는데 당첨에서 떨어진 사람들이 그 절차에 대해 의혹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어떤 사연인지 부동산팀 설석용 기자와 정리해보겠습니다. 설 기자 안녕하세요.[설석용 기자]네. 안녕하십니까.[앵커] 일부 청약자..

      부동산2020-06-09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우리은행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우리은행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