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코스피,외인·기관 ‘팔자’…2.4% 하락

      [앵커]오늘장 코스피와 코스닥 지수가 2% 넘게 하락하며 불안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재확산될 수도 있다는 우려 속, 미국 연준의 유동성 공급 신중 표명과 영국의 2차 셧다운 우려 등 대외 불확실성이 발목을 잡았습니다. 특히, 외국인의 선물 매도세가 눈에 띕니다. 김혜영 기자입니다.[기자]코스피 지수가 2% 대 급락하며 2,332선으로 주저 앉았습니다.개인(9,918억원)이 1조원 가까이 사들였지만, 지수 하락을 방어하진 못했습니다.외국인(-2,296억원)과 기관(-7,690억원)이 동반 매도에 나서면서..

      증권2020-09-22

      뉴스 상세보기
    • 코스피, 1년 10개월 만에 2,300선 돌파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코스피 지수가 1년 10개월 만에 2,300선에 안착했습니다. 코스피는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으로 연고점을 경신했습니다. 오늘장 코스피 지수는 상승 랠리를 펼치며 전 거래일 대비 1.40% 오른 2,311선에 장을 마쳤습니다.이날 개인투자자들이 4,297원을 사들이며 지수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해냈습니다.반면, 기관(-3,638억원)과 외국인(-519억원)은 매도세를 보였습니다.LG화학(4.36%), 삼성SDI(12.50%) 등 2차 전지주가 강세를 보였고, 삼성바이오로직스가 7%대 강세를 기록하며 네이..

      증권2020-08-05

      뉴스 상세보기
    • [SEN마감시황]코스피, 선물·옵션 만기일 맞아 기관 매물 ‘폭탄’…2,170선 후퇴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9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이어온 코스피가 기관과 외국인의 매도 공세에 하락 마감했다. 열흘 만에 상승 행진을 마친 코스피는 2,170선으로 후퇴했다. 간밤 미국 중앙은행의 ‘제로 금리 유지’라는 훈풍 보다는 ‘네 마녀의 날’(주가지수 및 개별주식 선물·옵션 동시 만기일)을 맞아 기관과 외국인이 동반 ‘팔자’에 나서며 지수 하락을 부추겼다.  11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보다 11.33포인트(0.52%) 내린 2,184.36으로 소폭 하락 출발했다. 6월 선물·옵션 동..

      증권2020-06-11

      뉴스 상세보기
    • [홍성학의 ‘장중일기’-8일 오전 시황] “원달러환율 1,210원대 근접하며 외국인 순매수 진행중”

      원달러환율이 1,210원대 근접하고 있는 가운데, 외국인의 순매수가 진행되고 있다. 원달러환율 1,210원이하에서 자리 잡을 경우 외국인의 순매수 강도는 크게 증가하게 될 것이며, 주 매수 대상 1순위는 삼성전자가 될 수밖에 없다. 그때부터 개인들은 5만3,000원대를 넘어서지 못하는 가격에서 삼성전자에 대한 매도를 공격적으로 단행하게 된다.삼성전자에 유입된 약 9조원의 개인 자금 중 절반 이상은 매도를 하게 되며, 그 자금들은 시장 전체에 매우 큰 자양분으로서 작용을 하게 된다. 결국 시장은 개인들의 자금에 의한 종목들의 화려..

      증권2020-05-08

      뉴스 상세보기
    • 지난달 외환보유액 90억달러 감소…금융위기 이후 최대 감소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지난달 한국의 외환보유액이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대폭 감소를 기록했다.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외환보유액은 4,002억1,000만달러로 한 달 전보다 89억6,000만달러 감소했다. 금융위기가 닥친 지난 2008년 11월 117억5,000만달러가 감소한 이후 가장 많이 줄어든 것이다. 잔액 기준 외환보유액은 2018년 5월 이후 가장 작은 수준이다.  한은은 “외환당국의 시장 안정화 조치, 달러 강세에 따른 기타통화 표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 ..

      경제·사회2020-04-03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원달러환율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원달러환율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