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전세보다 월세 선호” 서울 원룸 월세 53만원…전달보다 2%↑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지난달 서울 원룸 평균 월세가 2% 가량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다방에 따르면 2020년 5월 서울시 원룸(전용면적 33㎡ 이하의 원룸) 평균 월세는 53만 원으로 지난달 대비 2% 상승했다.이는 다방이 2019년 5월부터 2020년 5월까지 1년간 다방에 등록된 서울 지역 원룸, 투·스리룸 매물의 보증금을 1,000만 원으로 일괄 조정해 분석한 결과다.   다방 관계자는 “서울시 원룸 월세 시장은 전반적으로 하락세가 강했으나 양천, 송파, 강북,..

      부동산2020-06-10

      뉴스 상세보기
    • 전월세 신고제 추진…임차인 보호 강화

      [앵커]국토교통부가 최근 ‘주택임대차 신고제 실행 방안’의 연구 용역을 발주했습니다. 전월세 계약도 주택매매 계약처럼 신고를 의무화하겠다는 건데요. 앞으로는 전입신고를 못 해 불이익을 받는 세입자들의 권리가 보호될 것으로 관측됩니다. 지혜진기자입니다.[기자]국토교통부는 어제(20일) 올해 말까지 관련 법률을 개정해 전월세 신고제를 도입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올해 9월까지 의무 신고해야 하는 임대료의 하한선, 시행 지역 선정 기준, 과태료 기준 등을 정하는 연구용역을 마무리할 계획입니다.부동산업계에서는 전월세 신고제..

      부동산2020-05-21

      뉴스 상세보기
    • 단독·다가구 주택수 감소에 월세 거래량 줄어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최근 5년간 서울지역의 단독·다가구 월세 월평균 거래량이 감소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부동산정보서비스 직방이 주택유형 중 원룸을 포함한 단독·다가구주택의 서울지역 월세 실거래가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를 내놨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크게 감소해 전년대비 6.26% 감소한 월평균 5,736건을 기록했다.   직방 관계자는 “서울 내 단독·다가구주택의 월세 거래량 감소는 재고물량이나 신축 준공물량이 감소하는 것과 연관이 있다”면서 ..

      부동산2020-05-11

      뉴스 상세보기
    • 코로나19 여파 대학가 월세 매물 봇물

      [앵커]코로나19 여파로 입주는 하지 않은 채 월세만 내는 대학생들이 늘고 있습니다. 학생들은 보통 학기 시작 전인 1~2월에 대학가 자취방을 구하는데요. 코로나로 개강이 미뤄지거나 온라인으로 대체되면서 굳이 입주할 필요가 없어진 겁니다. 이들은 1학기 개강이 불투명해지자 손해를 감수하고서라도 월세 매물을 내놓고 있습니다. 지혜진기자입니다.[기자]최근 대학가 주변 공인중개업소에는 원룸 계약을 해지하고 싶다는 요청이 증가하고 있습니다.코로나19 여파로 개강이 불투명해지면서 학생들이 자취방 계약을 무르고 싶다는 겁니다.실제 대학가에..

      부동산2020-04-17

      뉴스 상세보기
    • 코로나19 대학가 풍경…“입주 안하고 월세만 내요”

      [서울경제TV=지혜진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대학들이 개강을 미루거나 온라인 개강으로 대체하면서, 미리 구해 둔 집에 월세만 내는 학생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대학가 인근 공인중개소에는 원룸 계약 해지를 원하는 학부모·학생들이 증가했다. 마포 지역 공인중개사 A씨는 “원래는 개강에 대비해 1~2월에 원룸을 미리 구해 놓는 사람들이 많다"면서 "그런데 2월 중순부터 코로나가 발생했고, 개강이 미뤄지면서 월세만 내는 세입자들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

      부동산2020-04-17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월세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월세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