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미래 금융을 그린다①] ‘챌린저뱅크’를 키워라

      [앵커]우리 금융산업이 기로에 놓였습니다. 부동산 담보를 잡고 과거 기업 실적만 보고 대출하는 낡은 영업관행으로는 미래가 없습니다. 특히 저금리, 저성장 시대 고착화, 인공지능, 빅데이타 등 급변하는 IT환경은 기존 은행의 혁신과 인터넷은행 등 미래 금융의 새 지도를 그릴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현실은 녹록치 않습니다. 기존 인터넷 은행은 시장에 안착 못하고 제 3 인터넷 은행은 불발됐습니다. 이는 타성에 젖은 은행권도 문제이지만 시장의 요구에 부응하지 못하는 당국의 낡은 규제 관행에 기인하는 바가 큽니다. 이에 서울경..

      금융2019-09-20

      뉴스 상세보기
    • 산은, 셀트리온그룹과 2,000억원 규모 '바이오헬스 특화 펀드' 조성

      산업은행(회장 이동걸)이 셀트리온그룹(회장 서정진)과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에 나선다.산업은행은 18일 셀트리온그룹과 '바이오산업 혁신생태계 조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국내 바이오헬스 혁신 벤처기업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기로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국내 최초의 바이오헬스 산업 특화 협력모델이다.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바이오헬스 유망 중소기업을 공동 발굴하고 자금 및 경쟁력 제고방안을 제공해 소재 국산화에 협력하기로 했다. 산업은행은 이후 바이오산업 혁신생태계 조성과 셀트리온그룹 비전 2030의..

      금융2019-09-18

      뉴스 상세보기
    • 윤대희 "신보, 데이터 뱅크로 진화…혁신아이콘기업에 70억원"

      신용보증기금이 '데이터 뱅크'이자 데이터 플랫폼 기관으로 진화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은 4일 열린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신보가 보유한 기업원천 데이터를 개방해 CB와 은행, 기업이 동반성장하는 선순환 구조를 마련하겠다"라고 밝혔다.신보가 보유한 기업원천 데이터를 핀테크 기업 등 민간에 적극 개방해 데이터 기반의 신시장 창출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신보와 기업, 유관기관이 쉽게 소통할 수 있는 사이버 플랫폼을 2021년까지 구축해 보증업무를 비대면으로 처리하고 온라인으로 기술 매칭, 성장 컨설팅 서비..

      금융2019-06-04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유니콘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유니콘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유니콘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