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위안부 조롱 논란' 유니클로 "의도한 것…광고서 짝수 사용 드물어"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위안부 피해자들을 조롱했다며 논란이 일고 있는 광고에 대해 유니클로가 오해라며 진화에 나선 가운데 전문가들이 하나같이 의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21일 이영애 인천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유니클로 광고에 대해 "광고시장에서 잘 쓰지 않은 8을 사용해 굳이 80년이라고 짚은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며 "대부분 일반적인 사람들의 생각은 오래전이라던가 옛날이라던가 모호한 표현을 쓴다. 해당 광고는 다분히 의도가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8일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도 SNS를 통해 “이건 ..

      산업·IT2019-10-21

      뉴스 상세보기
    • “이래도 산다고?” 유니클로, 계속되는 한국 기만

      [서울경제TV=문다애기자][앵커]일제 불매운동의 대표적인 브랜드 유니클로가 또 다시 논란의 중심에 섰습니다. 한국 소비자들을 한 번도 아니고 수 차례 기만하고 있다는 건데요. 이번엔 광고를 통해 위안부 피해자들을 조롱했다는 의혹에 휩싸였습니다. 문다애기자입니다.   [기자]얼마 전 공개된 유니클로 후리스 광고. 굳이 한국 광고에만 “그렇게 오래된 일은 기억 못한다”는 말을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고?”라는 의역된 자막이 달렸습니다.   이에 대해 80년 전인 일제강점기 시절 위안부..

      산업·IT2019-10-21

      뉴스 상세보기
    • [2019 국감] 박영선 “유니클로 사업조정 대상 해당"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일본 의류업체 유니클로에 대해 사업조정대상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중기부 종합감사에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부산에서 유니클로 때문에 복잡한 문제가 생기고 있다”며 “해당 유니클로 주변 전통시장에 2,000여개 중소 의류매장이 있는데, 지금은 일본 상품 불매 운동이 심한만큼 우려가 덜하지만, 불매운동이 끝나고 잘 팔리기 시작하면 2,000여개 중소매장에 문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 ..

      산업·IT2019-10-21

      뉴스 상세보기
    • [2019 국감] 박영선 “유니클로 광고 화나는 일…관련부처와 규제 논의”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위안부 모독 논란의 중심에선 의류업체 유니클로의 광고에 관해 “굉장히 화가 나는 일”이라고 밝혔다. 21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기부 국정감사에서 이용주 의원(무소속)은 유니클로 광고에 대해 국가적 조치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이에 박 장관은 “해당 기업(유니클로)이 광고를 방영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자 이 의원은 한 학생이 할머니와 유니클로의 광고를 패러디 한 영상도 공개하면서 “독일에서 ..

      산업·IT2019-10-21

      뉴스 상세보기
    • '위안부 할머니 조롱 논란' 유니클로, "전혀 사실 아니다" 해명

      대해 유니클로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산업·IT2019-10-18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유니클로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유니클로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유니클로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