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은성수 금융위원장 “DLF 사태, 금융권 신뢰회복 기회로”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15일 “이번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를 금융권이 신뢰를 회복하는 기회로 삼아달라”고 당부했다. 은 위원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은행연합회, 금융투자협회,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금융투자자 보호를 위한 제도개선방안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이날 모임은 금융위가 전날 발표한 DLF 관련 제도 개선 방안에 대해 금융업계의 의견을 청취하고 향후 투자자 보호 정책 방향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이번 D..

      금융2019-11-15

      뉴스 상세보기
    • [이슈플러스]‘환매 중단’ 라임운용, 사모펀드 규제 강화되나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앵커]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 ‘DLF 사태’와 조국 장관의 가족펀드 의혹 등 연일 사모펀드와 관련한 악재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여기에 더해 이달 들어서는 사모펀드 시장에서 처음으로 환매 중단이 발생하면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라임자산운용의 환매 중단 사태에 대해 증권팀 이소연 기자와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안녕하세요.사모펀드 환매 중단은 처음 있는 일이라고 하던데, 라임자산운용이 이달 들어서만 세 번이나 환매를 중단했어요. 각각 펀드의 규모가 어떻게 되는지 설명해주시겠어요.[기자]우선 지난..

      증권2019-10-14

      뉴스 상세보기
    • 은성수, DLF 투자자에 “공짜점심 없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 DLF 사태와 관련해 “세상에 공짜 점심은 없다”며 투자자 책임을 강조했습니다.은 위원장은 오늘(10일), 취임 한달을 기념해 기자간담회를 열고, DLF 만기가 돌아와 손실이 확정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별도의 컨틴전시 플랜을 마련할 계획은 없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그는 “기본적으로 투자는 자기 책임으로 하는 것”이라며 “그렇게 따지면 주가 하락에도 컨틴전시 플랜을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다만 은 위원장은 “은행이 설명 의무 등 ..

      금융2019-10-10

      뉴스 상세보기
    • '투자자 책임' 강조한 은성수, "불완전판매 및 시스템리스크에만 개입"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펀드나 리츠 등 대체투자 시장에서 발생하는 손실은 기본적으로 투자자 책임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즉 불완전판매로 인한 피해와 시스템 리스크로 번지는 사안에 한해서만 당국이 개입해야 한다는 입장이다.은성수 위원장은 10일 취임 한 달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열고, DLF 만기가 돌아오면서 투자자들의 손실이 확정되는 것과 관련해 컨틴전시 플랜(비상계획)을 마련하냐는 질문에 "컨틴전시 플랜을 마련하는 것은 생각하고 있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은 위원장은 "그렇게 따지면 주식 하락에 대해서도 해야 한다"며 "투자하는 ..

      금융2019-10-10

      뉴스 상세보기
    • 금융당국, 전문 투자기구로 기업 성장 돕는다

      금융위원회가 기업성장투자기구(BDC) 제도를 도입해 기업의 자금조달을 돕고 사모·소액 공모 채널도 확대하기로 했다.7일 금융위원회는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자본시장을 통한 혁신기업 자금조달체계 개선방안’을 확정했다고 밝혔다.금융위 관계자는 “정책자금의 성격상 지원 필요성이 큰 초기단계에 집중돼 상대적으로 큰 자금이 필요한 스케일업 지원에는 한계가 있었다”며 “성장단계에 있는 기업에 대한 충분한 자금공급을 위해 민간자금의 활발한 참여를 유도할 필요가 있었다”고 개선 방안 마련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

      금융2019-10-07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은성수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은성수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은성수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