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이베스트 “인크로스, 하반기 SK텔레콤과의 시너지 기대 ‘목표가↑’”

      이베스트투자증권은 25일 인크로스에 대해 “SK텔레콤으로의 최대주주 변경과 시너지를 감안한 실적 성장이 기대된다”며 목표가를 기존 1만9,000원에서 2만8,5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김현용 연구원은 “SK텔레콤으로의 최대주주 변경이 완료되고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경영전략이 구체화될 전망”이라며 ”7월 1일 통합법인이 공식 출범하는 푹수수 OTT향 렙물동 증가와 SK텔레콤 향의 전반적인 디지털 마케팅 예산 증가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푹수수의 합산 월..

      증권2019-06-25

      뉴스 상세보기
    • 이베스트 “파워로직스, 올 3분기에 창사 이래 분기 최고 실적 전망…목표가↑”

      이베스트투자증권은 19일 파워로직스에 대해 “고객사의 플래그십 모델 출시가 8월 본격화되면서 오는 3분기에 창사 이래 분기 최고치 실적 기록할 것”이라며 목표가를 기존 1만6,000원에서 2만원으로 상향조정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양형모 연구원은 “멀티플 카메라 수요 증가로 인해 호실적이 이어지며 2분기 매출액 2,707억원(+65.4% YoY)과 영업이익 192억원(+335.5% YoY)을 기록할 것”이라며 “이는 2분기 실적 추정치였던 매출액 2,461억원과 영업이익 150억원을 대폭 상..

      증권2019-06-19

      뉴스 상세보기
    • 이베스트 “나무가, 3D센싱 시장 과점 기대감과 매출처 다변화 ‘긍정’”

      이베스트투자증권은 17일 나무가에 대해 “신규 플래그십 모델 ToF 카메라 모듈 과점에 대한 기대와 3D 센싱 카메라 모듈 탑재 기기 다양화에 따른 매출처 다변화가 체크 포인트”라고 분석했다. 투자의견과 목표가는 별도로 제시하지 않았다. 이왕진 연구원은 “ToF(Time of Flight)는 3D 센싱 기술 중 모듈의 구조가 가장 간단하고 별도의 AP가 필요 없어 핸드셋에 가장 합리적인 방식으로 꼽힌다”며 “천보는 글로벌 주요 3D 센싱 기업과 협력하며 3D 센싱 관련 카메라 모듈에 특화된 만큼, To..

      증권2019-06-17

      뉴스 상세보기
    • 이베스트 “천보, 2차전지 사업부 성장세가 체크 포인트”

      이베스트투자증권은 17일 천보에 대해 “2차전지 사업부 성장세가 체크 포인트”라며 “천보의 목표인 OPM(영업이익률) 20~25%가 시현된다면 2차전지에서만 영업이익 400억원 달성이 가능하다”고 분석했다. 투자의견과 목표가는 별도로 제시하지 않았다. 양형모 연구원은 “천보가 생산하는 대표적인 리튬염 소재는 LiFSI·LiPO2F2·LiDFOP 세 가지”라며 “이들 소재에 대한 CAPA 증설이 올 하반기와 오는 2020년 5월까지 이어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천보는 올해 45..

      증권2019-06-17

      뉴스 상세보기
    • 이베스트 “동양이엔피, 안정된 재무구조·수익성 회복세 주목”

      이베스트투자증권은 14일 동양이엔피에 대해 “안정적인 재무구조와 수익성 회복세가 투자의 체크 포인트”라고 분석했다. 투자의견과 목표가는 별도로 제시하지 않았다. 정홍식 연구원은 “지난해 감소했던 영업이익이 지난 1분기를 기점으로 회복되고 있다”며 “기저효과에 따라 올 4분기까지 이러한 분위기가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했다. 이어 “동양이엔피는 순현금 681억원, 투자부동산 58억원, 자사주가치 29억원 등 시가총액의 77%에 달하는 자금력을 가지고 있다”며 “특히 대규모 순현금으로 ..

      증권2019-06-14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이베스트투자증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이베스트투자증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이베스트투자증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