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정부, ‘백색국가’서 일본 제외 오늘부터 시행

      우리나라의 수출 심사 우대국, 이른바 ‘백색국가’에서 일본을 제외하는 전략물자 수출입 고시 개정안이 18일부터 시행된다.정부는 일본의 수출 규제 때와는 반대로, 수입이 아니라 우리 수출기업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기존 백색국가 의미의 ‘가’ 지역을 ‘가의1’과 ‘가의2’로 나누고, 일본을 ‘가의2’로 분류하는 개정 전략물자 수출입고시를 오늘 관보에 게재하고 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가의2’의 경우 원칙적으로 비백색국..

      경제·사회2019-09-18

      뉴스 상세보기
    • 박영선 “日 수출규제…대·중소 분업적 협력 생태계 조성해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분업적 협력 생태계가 조성되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세계적으로 보호무역 기조가 강해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 기회에 국산화를 이루지 못한다면, 일본과 같은 사례를 또 다시 맞닥뜨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일본의 경제보복은 글로벌 밸류체인을 무너뜨린 일이라고 지적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13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삼성전자, 현대자동차,SK하이닉스,LG디스플레이 등 대기업 4곳과 소재·부품·장비분야 중소기업 10곳과 분업적 협..

      산업·IT2019-08-13

      뉴스 상세보기
    • 문 대통령 “경제 보복 일본, 국제사회서 신뢰 잃을 것”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와 관련해 “일본의 진짜 의도가 무엇인지 의문을 갖게 된다”며 “ 일본의 행동은 매우 이율배반적으로 국제사회에서 신뢰를 잃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8일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인 국민경제자문회의 전체회의에서 “일본이 당초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을 이유로 내세웠다가, 이후 전략물자 수출관리 미비 때문이라고 그때그때 말을 바꿨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일본의 주장과 달리 국제평가기관은 한국이 일본보다 전략물자 수출관리를 훨씬 엄격하게 잘하고 있..

      경제·사회2019-08-08

      뉴스 상세보기
    • 日서 쓴 한국인 신용카드 금액 7월 중하순부터 감소…“불매운동 영향”

      일본 불매운동이 본격화한 7월 중하순부터 우리 국민의 일본 내 신용카드 사용액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카드사 8곳이 발급한 신용카드로 우리 국민이 일본 내 가맹점에서 결제한 금액은 지난달 977억3,00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967억원) 보다  1.1% 증가했다. 지난달을 주 단위로 나눠 비교하면 첫주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카드 사용액이 19%, 둘째주는 13% 늘어났지만 셋째주에는 감소세로 전환했다.  이어 넷째주에는 5% 줄고, 8월로 이어지는 다섯째주에는 19%..

      금융2019-08-08

      뉴스 상세보기
    • 기보, 중기부 R&D 성공기업 사업화지원 협약보증 출시

      기술보증기금은 중소벤처기업부 연구개발(R&D) 성공기업 사업화지원 협약보증‘을 출시했다고 6일 밝혔다. 이는 중기부 R&D 과제 성공기업의 기술사업화를 촉진하고, 소재ㆍ부품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등 유관기관과 협약을 맺고 추진됐다.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한국 배제 결정으로 소재·부품 분야에서의 원천기술 확보가 중요한 상황에서 중소기업의 R&D사업화 지원을 위해 기술보증기금이 팔을 걷어 부친 셈이다.중기부 R&D 전문기관과의 정보공유 채널을 마련하고, 질 높은 금융서비..

      산업·IT2019-08-06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일본 경제 보복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일본 경제 보복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일본 경제 보복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