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키움證 “모두투어, 대체 수요 개발로 日 수요 감소 일부 만회 가능”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키움증권은 28일 모두투어에 대해 “일본 수요 감소는 일정 기간 계속 되겠지만, 일본 여행 비중이 20% 내외이기 때문에 대체 수요 개발 등으로 일정 부분 만회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가 2만3,500원을 유지했다.이남수 연구원은 “모두투어는 최근 4~5년간 연평균 20%가 넘는 매출성장을 기록했지만, 3분기에는 누적 연결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성장세를 이어가지 못했다”며 “올해 항공권 송객이 전년대비 22%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패키지 송객이 전년보다..

      증권2019-11-28

      뉴스 상세보기
    • 일본 여행 보이콧에 휴대폰 로밍도 감소

      [앵커]군국주의를 노골화하고 있는 일본 아베 정권에 맞서 우리 국민들이 일본 여행을 가지 않는 운동을 열심히 벌이고 있죠. 일본 여행이 줄자 7월달 일본 휴대전화 로밍 이용자도 크게 줄었는데요. 특히 로밍 이용 감소율은 일본 여행자 감소율의 2배에 육박했습니다. 문다애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노웅래 위원장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통신 3사의 일본 로밍 신청자는 30만1,285명으로 전년비 35만2,516명보다 14.5% 줄었습니다.이는 전달 일본 로밍 이..

      경제·사회2019-08-26

      뉴스 상세보기
    • 현대硏 “일본여행 80% 줄면 日성장률 0.1%p 하락”

      한국인의 일본 여행이 80% 감소하면 내년 일본 경제성장률이 0.1% 포인트  내려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우리 국민의 일본 여행이 외환위기 수준으로 줄어들고 내년까지 계속되면 2020년 일본 경제성장률은 0.1%포인트 하락한다고 추정했습니다. 또 여행객이 줄어들면 관광산업 뿐 아니라 다른 산업에도 타격을 주게 돼 내년도 일본 생산은 8,000억엔이 줄고 고용은 9만5,000명 감소한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여행 취소에 대한 반작용으로 일본인의 한국 여행이 감소하면 국내 경제도 타격을 받는 것으로..

      경제·사회2019-08-13

      뉴스 상세보기
    • 일본서 긁은 카드 금액, 불매운동 시작 후 감소

      일본 불매 운동이 본격화한 7월 중하순부터 일본에서 우리 국민이 쓴 신용카드 사용액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업계에 따르면 전업계 카드사 8곳이 발급한 신용카드로 우리 국민이 일본 내 가맹점에서 결제한 금액은 7월 첫째주와 둘째주에 늘어나다가 셋째주에 감소세로 나타났습니다.7월 첫주와 둘째 주는 전년 동기 대비로 카드 사용액이 10%대로 늘어났지만 7월 셋째주는 0.4%줄며 감소세로 전환했습니다. 이어 7월 넷째주에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3% 줄고, 8월과 이어지는 마지막주에는 -19.1%로 감소폭이 확대됐습니다.이..

      금융2019-08-08

      뉴스 상세보기
    • 日서 쓴 한국인 신용카드 금액 7월 중하순부터 감소…“불매운동 영향”

      일본 불매운동이 본격화한 7월 중하순부터 우리 국민의 일본 내 신용카드 사용액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카드사 8곳이 발급한 신용카드로 우리 국민이 일본 내 가맹점에서 결제한 금액은 지난달 977억3,00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967억원) 보다  1.1% 증가했다. 지난달을 주 단위로 나눠 비교하면 첫주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카드 사용액이 19%, 둘째주는 13% 늘어났지만 셋째주에는 감소세로 전환했다.  이어 넷째주에는 5% 줄고, 8월로 이어지는 다섯째주에는 19%..

      금융2019-08-08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일본 여행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일본 여행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