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김동환의 정치워치] 일본의 재정파탄 가능성

      1945년 8월15일, 태평양전쟁은 끝났다. 일본은 패전하였고 국토는 이미 폐허가 되었지만, 경제적 고난은 이 때부터가 시작이었다. 전쟁에서의 무모한 전비조달에 의해 일본 재정은 완전히 파탄났고, 이로 인해 하이퍼 인플레이션이 발생했으며 최종적으로 정부는 모든 은행의 예금을 봉쇄하고 강제적으로 예금의 대부분을 징수하는 정책을 전개했다.태평양전쟁의 전비 총액은 당시 국가예산의 280배 정도였으며, 전비의 대부분을 국채발행으로 메웠기 때문에 GDP에 대한 정부채무의 비율은 200%를 넘기게 되면서 개전부터 1955..

      글로벌2020-08-13

      뉴스 상세보기
    • [김동환의 정치워치] 일본 최대 통신사 NTT의 에너지 사업 진출

      일본전신전화주식회사(Nippon Telegraph and Telephone Corporation) NTT가 재생 가능한 에너지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NTT는 이전 관영 통신기업이기도 했으며(1985년 민영화), 각 지역에 전화국을 비롯한 대형 시설을 다수 보유하고 있다. 아날로그 시대의 전화국은 기기의 소형화가 진행되면서 많은 공간이 생기게 되어, 이 공간을 활용하여 시설 내부에 대량의 축전지를 설치해 전력소로서 전력을 공급할 방침이다.전력생산에 있어서는 미츠비시 상사와 연계해 풍력발전과 태양광발전을 행하고 재생 가능한 에너지..

      글로벌2020-07-27

      뉴스 상세보기
    • [김동환의 정치워치] 일본의 주택정책은 변화할 수 있을까

      일본에서는 외출자제라는 사회적 분위기에 일본 가구업체 '니토리'의 매출증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일본 직장인들에게 집이란 퇴근 후에 '잠만 자는 곳'이라는 인식이 강했으나 코로나19 이후 재택근무가 증가하면서 주택에 대한 인식이 변화하기 시작했다. 소비주도로 경제를 성장시키는 국가는 예외없이 주택정책에 열정적일 수 밖에 없으며 이미 수출주도에서 소비주도로 경제의 중심축이 변화하는 가운데, 지쳐가는 일본 경제에서 주택정책은 성장의 중요한 테마라 할 수 있다.니토리홀딩스는 2020년 3~5월 결산에서 매출은 전년..

      글로벌2020-07-15

      뉴스 상세보기
    • [김동환의 정치워치] 일본 중소기업에게 필요한 변화

      잃어버린 30년 동안 디플레이션에 시달려 왔던 일본. 현재 일본의 경제적 조건이 지속된다면 일본은 앞으로도 디플레이션의 늪에서 벗어날 수 없을 듯 하다.일본에서는 좋은 품질의 상품을 낮은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는 것이 미덕으로 여겨져 왔다. 이러한 인식이 생긴 이유는 인구가 증가하는 시기에는 가격을 낮춤으로써 새로운 수요가 생겨나고 단가를 낮추는 것 이상으로 수량이 늘고 기업의 매출이 증가하는 경향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인구가 감소하는 시기에 이러한 공식은 통하지 않을 듯 한데 가격을 낮추면 시장은 축소되기 때문이..

      글로벌2020-06-24

      뉴스 상세보기
    • [김동환의 정치워치] 일본이 디플레이션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이유

      일본은 버블경제 붕괴 이후, 오랜 기간 디플레이션(물가하락으로 인한 경기침체)에 시달려 왔다. 아베 내각은 디플레이션 극복을 위해 과감한 금융완화를 시행해 왔으나 2012년 아베 총리가 정권에 복귀한 뒤 7년동안, 약간의 물가상승을 이루긴 했으나 2% 물가 상승이라는 인플레이션 목표를 달성하지 못하고 있다. 2020년은 일본의 "잃어버린 30년"으로 기록될 가능성이 커졌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보더라도 일본은 디플레이션에서 벗어나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 수요의 측면에서 그 이유는 두 가지로 정리할 수 있다. 우선 인구 감소이다. ..

      글로벌2020-06-17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일본경제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일본경제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