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LH, 생애주기별 수요자 맞춤형 주거지원 총력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생애주기별 수요자 맞춤형 주거지원을 통해 국민 주거안정 강화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29일 LH에 따르면 지난해 국민·영구·행복주택 등 건설임대 3만8,003호, 매입임대 2만3,685호, 전세임대 4만1,483호 등 총 10만3,171호의 공공임대주택을 신규 공급했다. 특히, 생애주기별 맞춤형 임대주택 공급을 위해 사회적 배려가 필요한 청년, 신혼부부 및 고령자에게 전년대비 1.6만호를 확대한 7만4,644호의 임대주택을 공급하는 등 취약계층 주거안정에 크게 기여했다. ..

      부동산2020-01-29

      뉴스 상세보기
    • [거북이 금비의 ‘떳다’ 부동산] EP.14 “나도 임대주택 들어간다” 내게 맞는 임대주택은?

      [금비]안녕하세요. 거북이 출신 금비입니다.   [송승현 도시와경제 대표]안녕하세요. 부동산 전문가 송승현입니다.   [금비]대표님~ 우리나라 주택보급율이 103%나 된데요. 그러니까 수치대로만 본다면 모든 가구가 집 한 채씩은 가질수 있다는 얘기에요.   [송승현 도시와경제 대표]하하하. 수치로만 보면 그렇죠. 하지만 한가구가 집을 여러채 갖고 있으니까 아직 집이 없는 가구도 있는 겁니다. 자가보유율을 보면 60% 정도 되는데요. 100명 중 40명은 집이 없단 소리에요.   ..

      부동산2020-01-28

      뉴스 상세보기
    • 변창흠 LH사장, 주거복지 현장 방문…"주거복지 서비스 강화"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변창흠 사장이 새해 첫 현장방문으로 서울남부권 마이홈센터를 방문해 주거복지 현장을 점검하고, 공공임대주택 입주민들을 직접 만나 애로사항을 들었다고 6일 밝혔다.공공임대주택 입주민과 함께 한 자리에서 변 사장은 “그간의 LH 출범 10년은 임대주택 확충에 중점을 둔 시기였다면, 향후 10년은 임대주택의 지속적인 확대와 더불어 지역분권형 주거복지체계 등 주거권 향상을 위한 주거복지 지원모델을 구축하고 본격 실행하는데 중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LH..

      부동산2020-01-06

      뉴스 상세보기
    • LH, 광명 ‘너부대’ 도시재생 뉴딜사업 ‘첫 삽’

      [서울경제TV=이아라기자][앵커]정비사업 부지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건 ‘갈등’일 겁니다. 기존에 살고 있던 거주민들과 그 집들을 밀어내고 새로 건물을 지으려는 사업자들 사이에 갈등이 있기 마련인데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첫 삽을 뜬 광명 너부대 마을에는 이런 갈등 대신 상생이 자리 잡았습니다. 거주민들도 반기는 도시재생사업이라고 하는데요. 이아라 기자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기자]무허가 건축물이 밀집해 있는 광명5동 ‘너부대 마을’.LH가 이 지역을 정비해 240호의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합니다.&..

      부동산2019-12-09

      뉴스 상세보기
    • ‘위스테이 지축’ 모델하우스 개관식 성황리 개최

      [서울경제TV=이아라기자] 사회혁신기업 ‘더함’이 주관하는 국내 최초의 협동조합형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위스테이(WESTAY)’가 지난 22일, 서울 명동에 위치한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에서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위스테이 지축’의 모델하우스 개관 기념식을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1차 조합원들과 예비 입주자들, 사업주관사이자 사회혁신기업인 더함의 양동수 대표와 직원들이 참석해 위스테이 지축의 본격적인 입주자 모집을 알리고, 예비 입주자들이 꿈꾸는 마을공동체와 아..

      부동산2019-11-27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임대주택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임대주택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임대주택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