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수면 치료로 치과 수술 두려움ㆍ공포 해결 가능

      직장인 최 모씨(42)는 어금니가 뿌리까지 썩어 임플란트 수술을 받아야 한다는 얘기를 들었지만 시술에 대한 공포가 앞서 1년 째 치아 발치도 하지 않은 상태다. 하지만 올 봄에 엄청난 치아 통증이 생겨 더 이상 임플란트를 미루지 못하게 됐다. 다행히 최 씨는 수면임플란트 수술이 가능한 치과를 찾았고, 조금 더 편안하게 수술을 예약했다.   자기 치아를 대신할 수 있는 임플란트는 잇몸 뿌리 부위에 인공치근을 식립한 후, 인공 식립체를 심는 수술이다. 자연치아의 저작기능을 대부분 회복할 수 있을 정도로..

      라이프2020-03-11

      뉴스 상세보기
    • 디오, 美 대형 치과그룹에 1,600억원 규모 추가공급 계약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글로벌 디지털 덴티스트리 기업 디오가 디지털 기술로 미국 시장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이루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디오 미국법인은 지난주 디오가 개발한 디지털 바 홀더 시스템(Digital Bar Holder System)을 미국 내 대형 치과 네트워크 그룹에 5년 간 독점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 규모는 3,750 만 달러(약 450 억원)다. 회사는 지난 8월말 이번에 계약을 체결한 대형 치과 네트워크 그룹과 약 5,000만 달러(약 600 억원)의 디지털 임플란트 시스템 장기 공급 계약을 ..

      증권2019-11-19

      뉴스 상세보기
    • 오스템임플란트, 부채비율 800%↑·차입금 2140억…재무건전성 ‘빨간불’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오스템임플란트의 부채가 급증하면서 재무건전성이 급속도로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3분기 연결기준 오스템임플란트의 부채비율은 848%를 기록했다. 지난 2017년 361.56%, 2018년 459.61%에 이어 3분기 만에 부채비율이 2배 가까이 급증했다. 동종 업계 코스닥 상장사인 덴티움과 디오의 올해 3분기 기준 부채비율은 각각 143.06%, 46.9%를 기록해 오스템임플란트와 큰 차이를 보였다. 부채비율은 기업의 재무 건전성을 평가하는 대..

      증권2019-11-18

      뉴스 상세보기
    • 오스템임플란트, 외국인 대거 이탈에 꼬꾸라진 주가...경영리스크 수면 위로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국내 1위 치과용 임플란트 기업인 오스템임플란트의 주가가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2분기 어닝쇼크와 대규모 세금추징, 오너의 횡령·배임 등 회사 경영진들로부터 촉발된 불확실성이 외국인 지분 대량 매도로까지 이어지며 고점 대비 주가가 반토막 났기 때문이다. 1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오스템임플란트의 주가는 전거래일 대비 1.55%(650원) 하락한 4만1,350원에 장을 마감했다. 지난 7월 3일 고점인 7만8,900원 대비 47.6% 하락했다. 지난달 21일에는 주가가 3만4,000원까지..

      증권2019-11-14

      뉴스 상세보기
    • 삼성證 “덴티움, 견조한 탑라인 성장 등에도 불구하고 저평가”

      삼성증권은 14일 덴티움에 대해 “견조한 탑라인 성장 및 안정적 영업이익률에도 불구하고 타사대비 저평가돼있다”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가 9만5,000원을 유지했다. 김슬 연구원은 “올 3분기 덴티움의 매출액 및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대비 31.2%, 28.6% 증가한 606억원, 130억원일 것”이라며 “시장성숙 및 경쟁 심화로 국내 매출(116억원)은 다소 부진하겠지만, 성장초기 단계라는 점과 한국 브랜드가 강점을 가지는 중국 및 인도 지역이 실적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고, 영업이익은 컨센서스에 부합할 ..

      증권2019-10-14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임플란트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임플란트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