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전경련, 대미 사절단 파견…"車 관세 제외 요청"

      전국경제인연합회는 대미 사절단을 파견해 한국산 자동차 관세 등 통상현안과 한반도 안보에 대한 협력을 요청했다고 11일 밝혔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이안 스테프 미 상무부 부차관보와 만나 한국 기업이 대규모 대미 투자를 하는 시점에서 한국산 자동차에 대한 관세 부과는 양국 모두에 이롭지 않다며 무역확장법 232조 적용 제외를 요청했다. 허 회장은 “대외의존도가 높고 자동차가 핵심 수출품인 한국에 큰 손실이 될 것이고 미국으로서도 한국 자동차 기업의 현지 일자리가 위태로울 수 있다”고 말했다. 전경련 산..

      산업·IT2019-10-11

      뉴스 상세보기
    • 한국투자 “美 자동차 관세, 한국이 목표 아냐… 우려 과해”

      한국금융지주의 자회사 한국투자증권은 20일 보고서를 통해 미국의 자동차 관세에 대한 국내 시장의 우려가 과하다고 평가했다. 김진우·문성오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캐나다·멕시코는 무역협정 재협상이 이뤄져 국가 안보 위협에 대응이 됐다’고 언급했다”며 “미국의 자동차 관세 부과 주요 목표는 일본과 유럽임을 분명히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동차 산업을 망가뜨리는 게 트럼프 대통령의 목적이 아니라는 점도 지적했다. 두 연구원은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의 지지기반을..

      증권2019-05-20

      뉴스 상세보기
    • 車업계, 美 관세 연기에 일단은 안도…"불확실성 연장은 악재"

      미국이 17일 수입 자동차 고율관세 결정을 6개월 연기하고 재협상 대상을 유럽연합(EU)과 일본에 무게를 두자 국내 자동차업계는 일단은 한숨을 돌렸다. 당장은 최고 세율 25%의 관세가 적용되지 않아 미국 수출에 타격이 없고, EU와 일본에만 적용될 가능성이 커졌다는 점은 긍정적으로 평가된다.특히 업계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은 국가안보 위협에 대응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언급한 점에 따라 종국에는 한국이 관세부과 대상에서 제외될 가능성을 기대하고 있다. 다만, 한국을 적용대상에서 제외..

      산업·IT2019-05-18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자동차 관세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자동차 관세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자동차 관세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