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토스, 캐롯손보 ‘후불 자동차보험’ 판매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토스를 운영하는 핀테크 기업 비바리퍼블리카는 캐롯손해보험과 함께 ‘퍼마일(Per-Mile) 자동차보험’을 토스 애플리케이션에서 선보인다고 2일 밝혔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매달 주행 거리에 따라 보험료를 내는 후불 자동차보험인 캐롯손해보험의 ‘퍼마일(Per-Mile) 자동차보험’을 토스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선보인다고 2일 밝혔다.   이번에 토스에 입점한 퍼마일 자동차보험은 매달 주행 거리에 따라 보험료를 내는 후불 자동차보험이다. 캐롯손보가 ..

      금융2020-04-02

      뉴스 상세보기
    • 음주운전·뺑소니 사고 시 자동차 보험료 부담↑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앞으로 음주운전 사고 부담금 한도가 1,000만원까지 높아진다. 또 고가수리비 자동차는 자기차량손해 보험료의 할증이 늘어난다. 금융위원회와 국토교통부는 19일 오후 ‘자동차보험 제도 개선방안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정부는 우선 음주운전으로 대인 사고(인명 피해)가 났을 때 사고당 300만원인 운전자의 사고 부담금 한도를 1,000만원으로 높이기로 했다. 대물 사고(재물 파손)의 경우 사고당 부담금 한도가 100만원에서 500만원으로 올라간다. 정부는 사고 부..

      금융2020-03-19

      뉴스 상세보기
    • 손해보험사, 신종 코로나 ‘방콕족’ 증가 수혜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앵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공포로 외출을 자제하는 이른바 ‘방콕족’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손해보험사 입장에서는 차량 사고가 감소해 자동차보험 손해율 개선을 기대할 수 있는데요. 실제로 최근 사고접수가 줄어 들고, 증권가에서도 손해보험 업종을 주목하고 있습니다. 양한나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손해보험사가 수혜를 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외출을 하지 않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차량 운행이 줄어들고, 그만큼 사고 발생 확률이 낮아지기 때문입니다. 실제 손해보험업계에 따르..

      증권2020-02-07

      뉴스 상세보기
    • 내년 자동차보험료 3.8%안팎서 인상 전망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19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손해보험업계와 금융당국이 최근 3.8% 안팎으로 자동차보험 인상 수준에 관한 협의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즉 업계가 제시한 최저 인상률인 5%대에서 제도개선에 따른 보험료 인하 효과를 뺀 3.8%안팎에서 자동차보험료 인상이 이뤄질 것이라는 것이다. 보험개발원 역시 각 보험사가 의뢰한 보험료율 검증에 대한 결과를 조만간 회신할 계획이다. 이 검증 결과를 받는대로 보험사는 인상된 요율을 전산에 반영해 내년 초 책임개시일이 시작되는 자동차보험에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금융당국은 자..

      금융2019-12-19

      뉴스 상세보기
    • 삼성화재, '스마트링크 서비스' 확대… 車 보상 과정 실시간 안내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삼성화재가 모바일 링크를 통해 자사 앱 또는 홈페이지 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스마트링크 서비스를 확대 오픈했다고 4일 밝혔다.  스마트링크 서비스는 회사가 고객에게 보내는 카카오알림톡이나 문자메시지에 링크를 포함시켜 원하는 서비스에 바로 접속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말한다. 기존에는 고객들이 필요할 때 직접 전화를 하거나 사람을 만나 처리하던 업무들을 모바일을 활용해 처리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서비스 확대로 자동차 사고로 인해 보상을 받는 고객들이 자신의 스마트폰을 통해..

      금융2019-12-04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자동차보험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자동차보험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