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4분기 분양가상한제 전 밀어내기 분양 봇물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앵커]이달 말 분양가상한제 확대 시행을 앞두고 청약시장이 분주한 모습입니다. 특히 25개구가 전부 상한제 사정권에 들어오는 서울은 더 바쁜 모습을 나타내고 있는데요. 유민호기자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기자]서울 동작구에 문을 연 한 모델하우스. KCC건설이 동작1구역을 재건축해 짓는 ‘이수 스위첸 포레힐즈’ 분양 현장입니다.정비사업 단지라 일반분양 수가 넉넉하지 않지만, 오전에 방문객 수백명이 몰렸습니다.   [인터뷰] 송연반 / 분양 관계자“서울은 더..

      부동산2019-10-18

      뉴스 상세보기
    • 4분기 재개발·재건축 ‘활발’…2만4,000가구 공급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올 4분기 전국 33개 시·군·구에서 재건축·재개발 등 정비사업을 통해 2만4,163가구가 일반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18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연말까지 공급되는 정비사업 아파트의 일반분양 가구 수는 △서울 7곳 2,095가구 △경기 6곳 3,902가구 △부산 6곳 5,707가구 △대구 3곳 2,330가구 △인천 2곳 1,890가구 △광주 2곳 2,010가구 △대전 2곳 2,156가구 △울산 1곳 1,641가구 △강원 1곳 660가구 △경남 2..

      부동산2019-10-18

      뉴스 상세보기
    •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개정안 이달말 발효…지역 지정 '카운트다운'

      정부가 민간택지 아파트 분양가에 대해 상한선을 설정해 규제하는 내용의 주택법 시행령 개정안이 이달 하순중 발효될 예정이다.12일 국토교통부 관계자에 따르면, 민간택지 아파트에 분양가 상한제를 보다 쉽게 적용할 수 있도록 한 주택법 시행령 개정안이 지난 11일 오후, 원안대로 규제개혁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 규개위란 정부의 규제 정책을 심의하고 조정하는 대통령 소속 합의제 행정기관으로, 기획재정부 장관 등 공무원 당연직과 민간 전문가 위촉직 위원 20~25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앞으로 남은 법제처 심사, 차관회의, 국무회의 등이 ..

      부동산2019-10-12

      뉴스 상세보기
    • 서울 재건축·재개발 분양가, 4년간 53% 급등

      [앵커]재건축·재개발 단지의 분양가는 집값 상승의 ‘주범’으로 거론되는데요. 서울 재건축·재개발 단지의 분양가가 4년 전보다 50% 이상 크게 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올해에만 30% 가까이 급등했다고 합니다. 보도에 이아라 기자입니다. [기자]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윤관석 의원에 따르면, 서울시 재개발·재건축 단지의 올해 3.3㎡(평)당 분양가 평균은 3,153만원으로 집계됐습니다.2015년(2,056만원)과 비교해 4년 만에 53%(약 1,097만원)나 오른 겁니다.특히 올해는 역대급 상승 폭을 기록 중입니..

      부동산2019-10-07

      뉴스 상세보기
    • 서울 재건축·재개발 분양가, 4년간 53% 뛰어…올해 28% 급등

      집값 상승의 ‘주범’으로 꼽히는 서울 시내 재건축·재개발 단지의 분양가 수준이 실제로 4년 전보다 50% 이상 크게 뛴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 들어서만 30% 가까이 급등했고, 최근 수년 사이 분양가 상승 폭이 가장 큰 구(區)는 동대문이었다.    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윤관석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주택도시보증공사(HUG)로부터 받은 ‘서울 시내 정비사업장 분양승인가격’ 자료에 따르면 서울시 재개발·재건축 단지의 올해 3.3㎡(평)당 분양가 평균은 3,153만원으로 집..

      부동산2019-10-07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 부동산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의 효과와 부작용!

      부동산 올인원

      2019-08-21 (수) 13:00:00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재건축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재건축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