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줌인 부동산] 오피스텔 훈풍?…“되는 곳만 몰린다”

      [앵커]앞선 리포트에서 보셨던 오피스텔 시장 이야기. 한 걸음 더 들어가 보겠습니다.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면서 수익형부동산인 오피스텔 시장에 자금이 몰릴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지만, 아직까진 입주자 모집에 실패한 단지들이 전체 물량의 70%를 넘을 정도로 청약성적이 저조한 상황이죠. 부동산팀 유민호기자와 자세한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안녕하세요.   [기자]네. 안녕하세요.   [앵커]유기자. 은행에 돈을 맡기면 주는 이자보다 오피스텔로 임대 수익을 내는 게 더 나을 거란 기대감에 오피스텔이 주목받은 거..

      부동산2019-10-25

      뉴스 상세보기
    • 저금리·고령화, 안전자산 선호… 달러·인컴펀드 ‘관심’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앵커]계속해서 하향 조정되는 경제 성장률과 금리, 여기에 고령화까지 더해지면서 안전자산을 찾는 투자자들이 늘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안전자산 ‘금’이나 ‘달러’는 물론이고, 펀드 시장에서도 이 같은 흐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소연 기자입니다. [기자]저금리·저성장·고령화가 계속되면서 안전자산을 찾는 이들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안전자산은 금과 달러로, 금 1g의 가격 변동 추이나 개인의 달러 보유액을 보면 이 같은 안전자산 선호 심리는 더욱 뚜렷하게 보입니다...

      증권2019-10-22

      뉴스 상세보기
    • “아시아, 전세계 성장엔진 역할 계속할 것… ‘고배당주’ 주목”

      [서울경제TV= 이소연기자] “높은 성장성을 바탕으로 아시아 시장이 글로벌 성장엔진 역할을 이어갈 것이기 때문에 아시아 시장 고배당주에 주목해야 한다.”18일 한화자산운용 주최로 열린 브리핑에서 프랭크 수이 밸류파트너스 투자부문 이사는 아시아시장 투자 기회를 설명하며 이같이 말했다. 밸류파트너스는 지난 1999년 설립된 운용사로, 73명의 운용전문인력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 시장에 집중하며 중화권에 강점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프랭크 수이 이사는 브리핑을 통해 △아시아에 투자 기회가..

      증권2019-10-18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 눈] 한국은행의 ‘아무것도 하지 않은 죄’

      내일,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한국은행 금통위가 열린다. 성장률 2%도 안될 것이라는 경기악화 부담 때문에 또 한은이 금리를 내릴 것이라는 전망이다. 금리를 내리면 돈 빌리는 부담이 줄어들어 시중에 돈이 돌아야 하는데 돈이 돌지 않는다. 통화정책의 소위 약발이 먹히지 않는다. 20여년간 지속된 일본식 저금리 불황의 전조가 나타나고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통화정책이 먹히지 않는 것은 경기 문제도 있지만 금리 정책의 예측 가능성을 스스로 훼손한 한은 탓도 적지 않다. 금리 정책은 주기성이 뚜렷..

      오피니언2019-10-15

      뉴스 상세보기
    • 4분기 10대 건설사 오피스텔 2,000실 분양…작년동기 대비 27.5%↑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연말까지 수도권에서 대형 건설사들이 오피스텔 공급에 나선다.15일 부동산인포와 업계에 따르면 올해 4분기(10~12월) 중 서울, 경기 등 수도권에서 1군 건설사(2019년 도급순위 상위 10위 이내)의 브랜드 오피스텔은 1,982실 분양할 계획이다. 이는 작년 동기(1,554실) 대비 27.5% 늘어난 것이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오피스텔도 아파트와 마찬가지로 브랜드, 특히 1군 건설사 등의 인지도가 높은 오피스텔은 매매가나 임대료가 비인기 브랜드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게..

      부동산2019-10-15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저금리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저금리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저금리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