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저금리·저성장 속 해외투자펀드 성장세 ‘주목’

      저금리·저성장 기조가 지속되면서 투자자들의 눈이 해외투자펀드로 향하고 있습니다. 오늘(14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해외 주식이나 부동산 등에 투자하는 해외투자펀드 규모가 183조7,000억원을 기록하며 전체 펀드의 30% 수준으로 커졌습니다. 특히 서민 중심의 공모펀드보다는 자산가를 주로 대상으로 하는 사모 형태 해외투자펀드가 급성장세를 보였습니다.저금리·저성장 속에 국내 투자자들이 해외로 눈을 돌렸다는 분석이 나오는 가운데, 해외투자펀드의 성장이 국내 자본시장 활력을 떨어트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증권2020-01-14

      뉴스 상세보기
    • 올해 1인당 국민소득 4년 만에 줄어든다

      [앵커]2017년 우리나라는 1인당 국민소득이 3만달러를 넘기면서 여기에 속하는 국가를 의미하는 ‘3050클럽’에 속하게 됐는데요. 올해 우리 국민소득이 여전히 3만달러는 유지할 수 있겠지만 4년 만에 감소할 전망입니다. 양한나기자입니다.   [기자]올해 미국 달러화 기준 1인당 국민소득이 2015년 이후 4년 만에 줄어들 전망입니다.   금융권에 따르면 올해 1인당 국민소득은 3만2,000달러 안팎으로 작년 3만3,400달러보다 감소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1인당 국민소득은 ..

      증권2019-12-06

      뉴스 상세보기
    • 올해 1인당 국민소득, 3.2만불 안팎일듯…"저성장·저물가에 4년만에 감소"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올해 미국 달러화 기준 1인당 국민소득이 4년 만에 감소할 전망이다. 저성장과 저물가에 원화 약세가 겹친 탓이다. 1인당 국민소득이란 명목 국민총소득에 통계청 추계인구와 원달러 환율을 반영한 것으로, 일반적으로 한 나라 국민의 생활 수준을 보여준다. 6일 금융권에 따르면, 올해 1인당 국민소득은 3만2,000달러 안팎으로 예상돼작년의 3만3,400달러보다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올해 1~3분기 국민총소득은 전년 동기 대비 1.56% 증가했는데, 4분기에도 같은 속도로 늘어난다면 올해 1인당 국민소득은 약..

      금융2019-12-06

      뉴스 상세보기
    • 저금리·고령화, 안전자산 선호… 달러·인컴펀드 ‘관심’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앵커]계속해서 하향 조정되는 경제 성장률과 금리, 여기에 고령화까지 더해지면서 안전자산을 찾는 투자자들이 늘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안전자산 ‘금’이나 ‘달러’는 물론이고, 펀드 시장에서도 이 같은 흐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소연 기자입니다. [기자]저금리·저성장·고령화가 계속되면서 안전자산을 찾는 이들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안전자산은 금과 달러로, 금 1g의 가격 변동 추이나 개인의 달러 보유액을 보면 이 같은 안전자산 선호 심리는 더욱 뚜렷하게 보입니다...

      증권2019-10-22

      뉴스 상세보기
    • “아시아, 전세계 성장엔진 역할 계속할 것… ‘고배당주’ 주목”

      [서울경제TV= 이소연기자] “높은 성장성을 바탕으로 아시아 시장이 글로벌 성장엔진 역할을 이어갈 것이기 때문에 아시아 시장 고배당주에 주목해야 한다.”18일 한화자산운용 주최로 열린 브리핑에서 프랭크 수이 밸류파트너스 투자부문 이사는 아시아시장 투자 기회를 설명하며 이같이 말했다. 밸류파트너스는 지난 1999년 설립된 운용사로, 73명의 운용전문인력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 시장에 집중하며 중화권에 강점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프랭크 수이 이사는 브리핑을 통해 △아시아에 투자 기회가..

      증권2019-10-18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저성장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저성장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