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김동환의 정치워치] 한일관계 54년

      현재 한일관계는 역대 최악이다. 적대적 갈등관계라 할 수 있다. 양국 지도자와 국민들도 서로를 혐오하고 적대시한다. 반일감정, 반한감정이 들끓고 상호 간 적대심이 커질수록 외교적 자율성의 폭은 좁아질 수 밖에 없다. 서로 협력하여 이익을 공유할 수 있지만, 유권자를 의식해 협력의 모양새를 취하기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한일관계가 나날이 최악의 상황을 낳고 있지만, 국교 정상화 이후의 한일관계를 살펴보면 항상 나쁘기만 했던 것은 아니었다.한국의 관점에서 이승만 정권의 한일관계는 적대적 갈등관계, 박정희/전두환 정권에서는 양..

      글로벌2019-10-25

      뉴스 상세보기
    • 종교지도자 만난 文 “검찰개혁 등 정치적 공방…국민 갈등 일어나”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검찰개혁이나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등 개혁을 위해 필요한 조치로 국민의 공감을 모았던 사안도 정치적 공방이 이뤄지면서 국민 사이에서도 갈등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주요 종교 지도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한 자리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총선이 다가오기 때문에 정치적 갈등이 더 높아지고 정치적 갈등은 곧바로 국민 갈등으로 증폭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국민 통합·화합..

      경제·사회2019-10-21

      뉴스 상세보기
    • 이해찬 “이총리 방일…꽉 막힌 한일관계 돌파구 기대”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1일 이낙연 국무총리의 방일을 두고 “꽉 막힌 한일관계가 새로운 돌파구를 여는 계기가 되기를 진심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내일은 일본에서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이 열리고 이 총리가 한국 정부를 대표에서 참석할 예정"이라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you@sedaily.com

      경제·사회2019-10-21

      뉴스 상세보기
    • 황교안 “조국 임명 무슨 일 있어도 막아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7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만큼은 무슨 일이 있어도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며 “국민들께 조국의 실체를 낱낱이 알려드려 국민과 막아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경기 용인시 중소기업 인력개발원에서 열린 ‘2019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연찬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조국 한 사람의 문제가 아니다. 문재인 정권의 모든 적폐를 다 담고 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어 “조국의 실체를 드러내는 게 이 정권의 실체를 알리는 길”이..

      경제·사회2019-08-27

      뉴스 상세보기
    • 이해찬 “조국 후보자 野공세에 당이 적극 대응해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향한 야당의 공세에 당 차원의 대응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그 문제(조 후보자에 대한 야당 공세)에 대해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또는 당에서 적극적으로 해야 하지 않느냐”고 말했다고 홍익표 수석대변인이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앞서 이 대표는 회의 모두발언에서는 일본의 경제보복과 관련해 “24일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기한이고, 28일은 일본의 화이..

      경제·사회2019-08-19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정치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정치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정치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