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정경심 재판부, "코링크PE 실소유주 조범동인지 의문"

      [서울경제TV=전혁수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등을 재판 중인 법원이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의 실소유주가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씨라는 검찰의 주장에 의문을 드러냈다. 22일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5부(부장판사 송인권)는 검찰에 "조범동이 코링크PE의 실경영자라고 했는데, 조범동 대표이사가 아니고 어떤 경위로 대표가 됐느냐"고 물었다. 검찰은 "설립 당시 2억5,000만원은 조범동 차명 보유였고, 피고인(정경심 교수)과 정모씨(정경심 교수 동생)가 유..

      정치·사회2020-01-22

      뉴스 상세보기
    • 정경심 측 "조범동-코링크PE 관계 몰랐다"

      [서울경제TV=전혁수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사모펀드와 관련해 제기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22일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5부(부장판사 송인권)에서 열린 공판에서 정 교수 측 변호인은 "적법한 방법을 찾아 경제활동을 한 것이 지나치게 과대 포장돼 이 사태에 이른 것 같다"고 지적했다.정 교수 측은 "피고인은 가정의 경제를 책임지고 있었고, 일정한 수익을 올리기 위해 돈을 맡기고 이자를 받는 활동을 했다"며 "그런데 남편이 장관이 되자 주식 계좌를 매각하면서 적법하게 돈을 운용할 수 있는 방법으..

      정치·사회2020-01-22

      뉴스 상세보기
    • 화천기계, 하루만에 하락 전환 ‘약세’

      [서울경제TV=서정덕기자] 화천기계는 15일, 전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과 ‘조국 백서’ 후원금 모집이 성공적으로 마감됐다는 소식 등에 강세 마감한 뒤, 하루만에 하락 전환해 약세를 보이고 있다.   화천기계의 주가는 오전 9시 37분 현재 전 거래일 대비 5.49% 하락한 3,270원에 거래 중이다. 전일 문재인 대통령은 신년 기자회견에서 "공수처법과 검경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에 조국 전 장관이 민정수석으로서, 법무부 장관으로서 기여가 굉장히 크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한 부분과 ‘조국 백서??..

      증권2020-01-15

      뉴스 상세보기
    • 文 “조국 고초, 마음의 큰 빚…이제 좀 놓아주자”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서 “유무죄와 무관하게 조국 고초에 아주 크게 마음의 빚을 졌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오전 10시 청와대 영빈관에서 진행된 신년 기자회견에서 조국 전 장관 임명을 강행한 배경에 관한 질문을 받고 이 같이 답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공수처법과 검경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 법안 통과에 이르기까지 조 전 장관이 민정수석으로서, 법무부장관으로서  한 기여는 굉장히 크다고 생각한다”며 “이제는 조 전 장관을 둘..

      정치·사회2020-01-14

      뉴스 상세보기
    • 조국, 자본시장법 어겼다던 검찰…기소도 못해

      [앵커]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공직자윤리법 위반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그러나 정작 검찰의 공소장에 언론이 떠들썩하게 다뤘던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는 보이지 않습니다. 어떻게 된 일일까요. 보도에 전혁수 기자입니다.[서울경제TV=전혁수 기자]지난해 10월, 조 전 장관이 2018년 1월 청와대 인근 ATM에서 부인 정경심 교수에게 5,000만원을 보냈다는 검찰발 보도가 쏟아져 나왔습니다.조 전 장관이 정 교수와 공모해 미공개정보를 이용, WFM 주식을 사들였다는 취지였습니다. 다수의 언론이 검찰발 정보를..

      정치·사회2020-01-03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조국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조국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조국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