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대한항공, 조양호 전 회장에 400억원 퇴직금 지급

      대한항공은 지난달 세상을 떠난 조양호 한진그룹 전 회장에게 같은 달 400억원대의 퇴직금을 지급했다고 21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조 전 회장의 대표 상속인에게 400억 원대의 퇴직금을 지급했으며, 위로금은 유족의 뜻에 따라 지급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대한항공 정관과 퇴직금 규정에 따르면 퇴직 임원이 특수한 공로를 인정받으면 퇴직금 2배 이내의 퇴직 위로금을 받을 수 있다. 아직 계열사의 퇴직금과 위로금 액수 등 지급 여부에 관해서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조 전 회장이 임원을 겸직한 회사는 대한항공을 비롯해 한..

      산업·IT2019-05-21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 눈] 세습 경영 리스크, 주가가 말해준다

      지인과 함께 한국 증시의 리스크는 무엇인가에 대해 논의하다 ‘세습’이라는 결론에 도달한 적이 있다.  막강한 권력을 가졌던 중세 유럽의 교황들은 자기 지위를 강화하기 위해 친족의 아이를 자신의 후계자로 삼는다. 권력 남용의 대표적인 예로 볼 수 있는 족벌주의, 이른바 -‘조카(nephew)’와 ‘편애(favoritism)’를 합친- 네포티즘(nepotism)이다.  네포티즘은 지금까지도 이어져 정계뿐 아니라 재계를 포함한 모든 영역에서 폐해를 낳고 있다. 혈연, 지연, 학연 등을 두고 무리..

      오피니언2019-04-19

      뉴스 상세보기
    • 허창수 “故 조양호 회장, 한국 위상 높인 민간외교인”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허창수 회장이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에 대한 추모의 뜻을 밝혔다. 전경련은 허 회장이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에 마련된 고인의 빈소 조문을 앞두고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이신 민간 외교관이었다”고 추모했다고 12일 밝혔다. 허 회장은 ‘추도사’를 통해 “먼 곳에서 들려온 비보에 가슴이 무너져 내리는 먹먹함이 밀려온다”면서 이같이 말했다.이어 “그는 대한민국의 길을 여신 선도적 기업가였다”며 “지난 45년간 끊임없는 변화와 혁신을 통해 황무지에 불과하던 항공·물류..

      산업·IT2019-04-12

      뉴스 상세보기
    • 故 조양호 회장 시신 도착… “가족과 잘 협력해 회사 이끌어라”

      지난 8일 미국에서 별세한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시신이 12일 오전 4시 42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공항 도착 직후 고인의 시신은 운구 차량에 실려 빈소인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으로 향했다.상주인 조 회장의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과 차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같은 비행기로 입국해 함께 빈소로 향했다.입국 직후 공항에서 기자들을 만난 조 사장은 “마음이 참 무겁다”면서 “임종만 지키고 왔는데 앞으로의 일은 가족들과 함께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고인의 유언에 대해 조 사장은 “..

      산업·IT2019-04-12

      뉴스 상세보기
    • 조양호 회장 장례 내일부터 5일장… 신촌세브란스에 빈소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장례가 12일부터 5일장으로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치러진다.한진그룹은 조 회장의 장례를 한진그룹 회사장으로 치르기로 하고, 석태수 한진칼 대표를 위원장으로 하는 장례위원회를 구성했다고 11일 밝혔다.장례위는 “고인을 모신 비행편이 12일 오전 서울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이어 “조용히 장례를 치르고자 하는 유가족 희망을 고려해 미국 현지에서 장례식장까지 운구 절차는 비공개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장례위는 조 회장 빈소를 1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산업·IT2019-04-11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조양호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조양호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조양호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