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인천 ‘뉴스테이’ 임대주택 재개발 속속 무산…일반분양 전환

      [서울경제TV=이아라기자] 전국 최초로 인천에서 추진됐던 재개발 연계형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사업(옛 기업형임대주택 뉴스테이)이 무산됐다. 재개발 등 정비사업과 연계한 뉴스테이 사업 추진이 활발했던 인천에서 사업 무산 사례가 잇따르는 모습이다.     5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최근 인천시 부평구 청천2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의 공공지원민간임대 연계형 정비사업 선정을 취소했다. 청천2구역은 앞서 2015년 전국 최초로 뉴스테이 연계형 정비사업으로 선정됐던 곳이다.  조합은 올해 8월 말 ..

      부동산2019-11-05

      뉴스 상세보기
    • [줌인부동산] 건설사 비현실 공약 넘치는 한남3구역

      [서울경제TV=이아라기자][앵커]서울 한남 3구역 재개발 사업을 놓고 건설사들의 경쟁이 과열되는 양상입니다. 사업비가 7조원에 달하는 데다 후속 구역인 한남 2·4·5구역 수주에서도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기 때문인데요. 사정이 이렇자 건설사들은 조합원들에게 분양가 보장이나 임대아파트 제로, LTV 70% 등 비현실적인 조건을 공약으로 내걸고 있습니다. 이에 정부는 불법이 없는지 조사에 나섰는데요. 부동산팀 이아라기자와 자세한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앵커]이기자. 건설사들이 내놓은 조건에 불법 소지가 많아서 국토부..

      부동산2019-10-29

      뉴스 상세보기
    • 마음만 앞섰나…상한제에도 계획 절반만 분양

      [앵커]건설사들이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발표로 서둘러 분양일정을 잡고 있지만 정작 분양이 이뤄진 단지는 절반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마음 급한 건설사들이 일단 계획만 잡아 두고 상황을 보면서 분양일정을 미루는 모습인데요. 다음 달에는 이달 분양한 6,900세대를 훌쩍 뛰어넘은 3만9,000세대가 일반분양 예정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널뛰기 분양물량을 정창신기자가 알아봤습니다. [기자]GS건설이 경기도 성남시 고등동에 공급하는 ‘성남고등자이’.이 단지는 당초 7월 분양일정을 잡았다가 8월로 연기한데 ..

      부동산2019-09-30

      뉴스 상세보기
    • [이슈플러스][팩트체크] 분양가상한제로 오히려 집값 오른다?

      [앵커]정부가 민간택지에도 분양가상한제 도입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주택 소비자들에게 로또가 될 것이란 목소리가 큽니다. 집값을 잡는 효과도 없을 거란 얘기도 나오고, 공급부족으로 되레 집값이 폭등할 것이란 우려도 나옵니다. 이 말이 다 맞는 말일까요. 시장에선 분양가상한제 도입에 대한 거부감이 큰 모습인데요. 진실은 뭔지. 오늘은 이 얘기를 해보려 합니다. 부동산팀 정창신기자 나왔습니다. 안녕하세요. [기자]네. 안녕하세요.[앵커]정기자. 팩트체크 해보겠습니다. 우선 민간택지에 분양가상한제를 도입하면 집값을 잡을 수 있..

      부동산2019-07-23

      뉴스 상세보기
    • 재건축·재개발 조합 임원 급여 올리려면 총회 승인 얻어야

      앞으로 재건축·재개발 조합 임원의 급여액 등을 바꾸려면 반드시 총회를 열어 조합원들의 승인을 얻어야 한다.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시행령' 개정안이 11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우선 개정안은 조합 정관을 바꿀 때 조합원 총회 없이 변경할 수 있는 '경미한 변경 사항' 항목에서 조합 임원과 관련된 사항을 제외했다. 조합 임원의 권리·의무·보수·선임방법·변경·해임에 관한 내용이 총회 없이 고쳐지면서 조합원이 피해를 보는 경우를 막자는 취지다. 아울러 개정안은 조합 등기 사항에 ..

      부동산2019-06-11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조합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조합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조합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