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변동금리부 주택대출 최고금리 3%대까지 하락…"하락 지속 전망"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의 하락세가 지속되면서 주요 은행의 변동금리부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큰 폭으로 떨어지는 모양새다.     코픽스는 정기예금, 정기적금, 상호부금, 주택부금 등 국내 은행이 자금을 조달한 수신상품의 금리를 가중평균한 값인데, 신 잔액 기준 코픽스는 여기에 다양한 기타 예수금과 차입금, 결제성 자금 등을 추가해 산출한다. 17일 은행권에 따르면 신한·KB국민·우리·NH농협은행 등 주요 은행은 이날부터 적용되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전날보다 ..

      금융2019-09-17

      뉴스 상세보기
    • 8월 은행 가계대출 증가 10개월만 최대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폭이 전월보다 7조4,000억원 늘어나며 10개월만에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역대 8월 기준으로는 지난 2016년 8월 8조6,000억원을 기록한 이후 가장 큰 증가폭입니다.특히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이 4조7,000억원 늘며 전월보다 1조원 늘어났습니다.이에 한국은행은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가 증가하고 전세자금대출 증가세가 이어진 영향”으로 분석했습니다.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대출 등 기타대출에서도 은행권 대출 증가폭이 확대된 것에 대해서는 “부동산 대출 규제가 강화됨에 따라 신용대출로의 풍선효..

      금융2019-09-11

      뉴스 상세보기
    • 7월 신규 주담대 금리 2.64%로…역대 최저

      기준금리 인하 영향으로 7월 신규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역대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의 신규 취급액 기준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2.64%로 6월보다 0.1%포인트 하락했습니다. 이는 한국은행이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1년 9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입니다.주택담보대출 금리가 낮아지면 가계의 이자 부담은 줄지만 가계부채 증가 우려가 커집니다.지난달 은행의 가계대출 금리는 0.13%포인트 내린 3.12%로 2016년 10월 3.08% 이후 가장 낮았습니다./고현정기자 go8382@sedai..

      금융2019-08-29

      뉴스 상세보기
    • [이슈플러스]연 1.2%짜리 주담대로 갈아타려면

      [앵커]앞선 리포트에서 서민 가계부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금융당국이 연 1%대 금리의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상품을 출시한다고 보도했는데요. 높은 이자가 적용되는 변동금리로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서민들을 위해 낮은 금리의 장기고정금리 상품으로 바꿔 서민들의 부담을 덜어주겠다는 취지입니다. 어떤 조건으로 대환을 해준다는 건지, 나도 신청을 할 수 있는 상품인지 궁금하신 분들 많으실 것 같습니다. 오늘 금융팀 고현정 기자와 함께 이 상품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고, 신청할 때 참고하면 좋을 팁도 함께 전해드릴 예정입니다.[앵커]..

      금융2019-08-26

      뉴스 상세보기
    • 1% 주담대, 1주택자·시가 9억원 이하만

      [앵커]미중 무역분쟁, 경기하강 우려 등으로 초저금리 시대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렇게 되자 변동금리 대출보다 장기 고정금리 대출금리가 더 낮아지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는데요. 특히 주택담보대출의 경우에는 아무래도 낮은 수준의 고정금리로 바꾸려는 수요가 클 겁니다. 이에 정부가 지난주 금요일, 서민, 실수요자들의 부담을 줄이고, 미래의 금리상승 위험도 상당부분 줄일 수 있도록 하는 대환 상품을 내놓았습니다. 고현정 기자입니다.[기자]기존 주택담보대출을 연1%대 고정금리로 전환할 수 있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이 다음달 출시..

      금융2019-08-26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주담대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주담대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주담대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