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홍남기 “고령자 소형주택·주택연금 대상 확대”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앵커]불과 5년 후면 우리 국민 5명 중 1명이 65세 이상인 초고령 사회가 된다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고령자나 1~2인 가구에 맞는 소형주택 공급을 늘리고, 현재 60세 이상인 주택연금의 가입연령을 55세로 낮추는 등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정창신기자입니다.   [기자]오늘(13일) ‘범부처 인구정책 태스크포스(TF)’는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고령인구 증가 대응방안’을 내놨습니다.통계청에 ..

      부동산2019-11-13

      뉴스 상세보기
    • [거북이 금비의 ‘떳다’ 부동산] EP05. ‘도시형생활주택·레지던스’ 알쏭달쏭 부동산 용어

      [금비]안녕하세요. 거북이 출신 금비입니다.   [송승현 도시와경제 대표]안녕하세요. 부동산 전문가 송승현입니다.   [금비]제 나이가 30대 후반이라 그런지 주변 친구들을 보면 재테크에 관심이 참~ 많더라구요. 그래서 실제로 오피스텔 혹은 레지던스를 많이 사더라고요. 아무래도 월세를 받으며 매달 안정적인 수입을 내기 위해 사는 것 같아요.   [송승현 도시와경제 대표]맞아요. 수익형 부동산에 투자해서 돈 좀 벌려고 하는 거겠죠?   [금비]월세나 수익을 낼 목적으로 사는 부동산..

      부동산2019-11-07

      뉴스 상세보기
    • 정부, 주택연금 가입 연령 55세로 하향 추진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정부가 국민의 노후 생활 안정을 위해 주택연금 가입 문턱을 대폭 낮출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 당국에 따르면, 주택연금의 가입 하한 연령을 기존 60세에서 55세로 낮추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주택가격 요건 기준선인 ‘시가 9억원 이하’를 높이는 방안도 현재 국회에서 논의 중입니다.   주택연금은 고령자가 소유 주택에 평생 거주하면서 이를 담보로 생활자금을 매월 연금방식으로 대출받을 수 있는 공적 보증 상품입니다..

      부동산2019-11-04

      뉴스 상세보기
    • 9월 주택인허가 3.1만가구…전년 동기대비 3.3% 증가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국토교통부는 9월 전국 3만1,271가구의 주택 인허가가 이뤄져 전년 동월(3만268가구) 대비 3.3% 증가했다고 30일 밝혔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은 1만9,708가구로 전년 대비 19.3% 증가했고, 5년 평균과 비교하면 26.5% 감소했다. 지방은 1만1,563가구로 전년 대비 15.9%, 5년평균 대비 55.0% 감소했다.   9월 주택 착공실적은 전국 2만4,071가구로 전년동월(3만1,754가구) 대비 24.2% 감소했다. 수도권은 1만1,425가구로 전년 대비 23.6%,..

      부동산2019-10-30

      뉴스 상세보기
    • 주산연, 내달 5일 ‘주택산업 전략 세미나’ 개최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주택산업연구원은 다음 달 5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위기의 주택산업, 새로운 도약을 위한 대응전략 모색’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주택산업연구원이 주최하고, 대한주택건설협회가 후원한다. 첫 발표는 ‘주택산업의 해외 동향과 흐름’이란 주제로 박홍철 주택산업연구원 책임연구원이 나선다. 두 번째 주제인 ‘주택산업의 국가경제 영향과 위기극복을 위한 대응과제’는 김덕례 주택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맡는다.   주제 발표 후 한만희 서울시립대 교..

      부동산2019-10-24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 부동산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의 효과와 부작용!

      부동산 올인원

      2019-08-21 (수) 13:00:00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주택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주택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