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안트로젠, 세계최초 줄기세포 신약 美 FDA RMAT 지정승인↑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안트로젠이 미국 FDA로부터 세계최초 당뇨병성족부궤양 줄기세포 치료제 신약에 대해 첨단재생의학치료제(RMAT)로 지정 승인을 받았다는 소식에 강세다. 20일 오후 12시 50분 현재 안트로젠은 전 거래일보다 7.86% 상승한 36,3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안트로젠은 공시를 통해 당뇨병성족부궤양치료제 ‘ALLO-ASC-Sheet’ 신약이 미국 FDA로부터 첨단재생의학치료제(RMAT)로 지정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지정 승인은 FDA의 패스트트랙(Fast Track)과 혁신의약품(Bre..

      증권2020-05-20

      뉴스 상세보기
    • 파미셀 “줄기세포치료제, 코로나19 중증환자 세명 중 두명 회복”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파미셀은 동종 중간엽 줄기세포치료제 셀그램-AKI(Cellgram-AKI)가 코로나19 치료에 사용되는 가운데, 현재까지 세 명의 투여자 중 두 명의 환자가 회복됐다고 27일 밝혔다.회사 관계자는 “셀그램-AKI 투여 환자 세 명은 모두 치료제 투여 직전까지 급성호흡곤란증후군(ARDS) 상태로 저산소증이 지속돼 기관삽관과 기계적 환기를 했을 만큼 상태가 매우 위중했다”며 “첫 번째, 세 번째 투여환자는 단 1회 투여만으로 호전돼 안정된 상태를 유지하고 회복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

      증권2020-04-27

      뉴스 상세보기
    • 파미셀, 줄기세포치료제 코로나19 치료목적 사용승인…급등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파미셀의 줄기세포치료제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코로나19 치료목적 사용승인을 받았다는 소식에 강세다. 30일 오전 9시 38분 현재 파미셀은 52주 신고가를 경신하고 10.79% 상승한 20,800원에 거래 중이다. 파미셀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현재 임상 1상을 진행 중인 줄기세포 치료제 ‘셀그램-AKI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사용할 수 있도록 ’치료목적 사용승인‘을 받았다고 30일 밝혔다.셀그램-AKI는 급성 신(콩팥) 손상을 막기 위한 동종 중간엽 줄기세포치료제다. ..

      증권2020-03-30

      뉴스 상세보기
    • 파미셀, ‘세번 고배’ 첨생법 재논의 소식에 상승…줄기세포 치료제 수혜 기대감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 약품 안전 및 지원에 관한 법률안(이하 첨생법)이 다시 논의된다는 전망에 파미셀이 상승세다. 31일 오전 11시 55분 현재 파미셀은 전 거래일보다 3.22% 상승한 7,690원에 거래되고 있다.오늘 오후 2시 개최되는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첨생법은 12번째 안건으로 상정됐다. 이미 세번이나 고배를 마신 전력이 있어 첨생법은 재논의 만으로도 세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세포·유전자 치료 등 희귀·난치 질환자의 치료 기회를 확대하면서 보다 안전하게 관리하는 내용이 골자다. 첨생법이 통과되면 수..

      증권2019-07-31

      뉴스 상세보기
    • [특징주]코아스템, 소뇌실소증 치료신약 첫 투여 성공 소식에 상승

      코아스템이 칠곡경북대와 함께 공동 연구한 소뇌실소증 줄기세포치료제 신약의 첫번째 투여를 성공적으로 마쳤다는 소식에 상승세다.13일 오전 10시 53분 현재 코아스템은 전 거래일보다 1.37% 상승한 11,1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칠곡경북대학교병원 세포치료센터는 지난달 18일 그동안 개발해 온 소뇌실조증 줄기세포 치료제 신약(CS20BR08)의 첫 번째 투여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칠곡경북대학교병원 뇌신경센터 고판우, 이호원 교수를 주축으로 한 임상연구팀은 그동안 코아스템과 공동으로 소뇌실조증에 대한 줄기세포치료제 ..

      증권2019-05-13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줄기세포치료제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줄기세포치료제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