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주52시간 근무’ 코앞으로 다가온 금투업계 “시범운영 통해 이미 정착”

      정부가 오는 7월부터 300인 이상 직원을 둔 증권사 및 자산운용사의 주 52시간제를 의무화하는 가운데 이미 시범운영 중인 곳들은 제도가 잘 정착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28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국내 증권사는 59곳 가운데 22곳, 자산운용사는 252곳 중 3곳이 주 52시간제 의무화 대상이다. 대형사를 비롯한 일부 증권사 및 자산운용사는 지난해부터 주 52시간제를 이미 도입해 시범 운영 중이었고, 중소형사들 역시 늦어도 이달부터는 시범운영을 해왔기 때문에 7월 의무화에 따른 업계의 변화는 크진 않을 전망이다.현재까지..

      증권2019-06-28

      뉴스 상세보기
    • 증권사가 주목한 ‘유럽’…해외부동산 관련 관심↑

      [앵커]국내 대형증권사들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부동산에도 관심을 두고 있습니다. 해외 부동산 중에는 특히 유럽 시장에 주목하고 있는데요. 지난달 하나대체투자와 NH투자증권 등의 유럽 부동산 계약 체결을 주선했던 부동산 운용사 ‘와르부르그’를 만나 국내 증권사가 유럽 부동산에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는 이유를 들어봤습니다. 이소연 기자입니다. [기자]연평균 4~7%대의 임대수익, 여기에 부동산 매각 차익까지. 최근 펀드 시장에서 해외 부동산 펀드가 주목받는 이유입니다. 실제로 펀드평가사 에프앤가이..

      증권2019-06-27

      뉴스 상세보기
    • 금융당국 “증권사 진입 문턱 낮춘다”

      금융당국이 신규 증권사 설립 문턱을 낮추기로 했습니다. 금융위원회는 오늘(25일) “지난 2010년 이후 신규 진입한 증권사가 6곳에 그쳤다”며 “증권사의 높은 진입 장벽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혁신성장과 모험자본 공급을 위해 금융투자업 인가 체계를 개선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그동안 전문화·특화된 증권사에 한정된 진입허용 정책을 폐지하고, 하나의 기업집단이 복수의 증권사나 자산운용사를 두는 것도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또 증권사가 새 업무를 추가할 때, ‘인..

      증권2019-06-25

      뉴스 상세보기
    • NH투자증권, 두나무와 플랫폼 공유·제휴 서비스 확대 업무협약 체결

      NH투자증권은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와 증권플러스(구 카카오스탁)를 운영하는 두나무와 강남 두나무 본사에서 플랫폼 공유를 통한 제휴 서비스 확대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에서 양사의 증권 플랫폼을 이용하는 고객의 잔고를 실시간 동기화하고, 주식주문 체결 내역을 고객의 신청에 따라 어느 플랫폼에서든 알림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기로했다. 아울러 모바일 증권 나무 비대면 계좌개설 서비스를 증권플러스 앱을 통해 7월 중 오픈할 계획이다. 두나무의 카카오스탁 서비스는 7월 1일 ‘..

      증권2019-06-24

      뉴스 상세보기
    • 베트남 부총리 “베트남, 시장 개방 의지 강해… 투자 바란다”

      브엉 딘 후에(Vuong Dinh Hue) 베트남 경제부총리가 국내 증권사 사장들과 만난 자리에서 “베트남의 시장 개방 의지는 강하다”며 “한국 기업과 투자자들의 많은 투자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브엉 딘 후에 부총리는 오늘(20일) 금융투자협회가 주최한 간담회를 통해 “베트남은 약 7%의 높은 경제성장률을 보이고 있고, 인플레이션도 낮은 등 매력적인 투자처”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은 “외국인 주식투자한도 완화, 국영기업의 민영화 확대 등 베트남 정부의 노력으로 외국인 투자환경이 우호..

      증권2019-06-20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증권사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증권사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증권사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