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10살 미만 아동에 건물 증여 급증…“세 부담 회피”

      [서울경제TV=이아라기자][앵커]10살이 채 되지 않은 어린 자녀 등에게 아파트 등 건물을 증여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집값 상승에 따른 양도·보유세 부담을 피해, 다주택자들이 증여에 눈을 돌리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보도에 이아라기자입니다. [기자]2018년에 납부세액이 결정된 증여는 모두 16만 421건.증여된 재산의 가치는 모두 28조 6,100억원으로 집계됐습니다. 한 건당 평균 1억 7,834만원 어치의 재산이 증여된 셈입니다.2017년과 비교해 결정 건수와 증여재산가액이 각각 9.62%, 16...

      부동산2020-01-13

      뉴스 상세보기
    • 10세 미만 아동에 건물 증여 사례 급증

      [서울경제TV=전혁수 기자] 어린 자녀에게 아파트 등 건물을 증여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13일 국세청 '2019년도 국세통계 연감'에 따르면 2018년에 납부세액이 결정된 증여는 16만421건, 증여된 재산 가치는 28조6,100억4,700만원이었다.이 가운데 10세 미만 아동에게 아파트 등 건물을 증여한 비율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주택 등 건물을 증여받은 10세 미만 수증인은 468명으로 전년(308명)보다 51.95% 급증했다. 증여재산가액은 819억2,200만원으로 지난해(448억1,500만원)..

      경제2020-01-13

      뉴스 상세보기
    • 집값 더 오른다는 기대감, 주택 증여↑…김포시 가장 多

      [서울경제TV=이아라기자] 쏟아지는 정부의 부동산 규제에도 서울 아파트 가격이 치솟으면서, 서울 접근성이 좋은 수도권 지역 주택보유자의 경우 ‘집값은 결국 오른다’는 학습효과로 주택을 팔지 않고 증여를 택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다주택자들은 세 부담이 커지면서 양도세와 보유세 등을 피하고자 증여로 눈을 돌렸고, 아직 매도할 시기가 아니라고 판단한 자산가들은 자녀에게 증여하는 방법을 택했다. 또한 최근에는 종부세 절세를 위해 부부간의 증여도 늘어나는 추세다. 이 같은 분위기에 따라 경기도의 주택 증여 거래량 역시..

      부동산2019-12-11

      뉴스 상세보기
    • 정부 주택구입 자금 조사, 강남4구+마용성 정조준

      [서울경제TV=이아라기자][앵커]지난 8~9월 정부가 아파트 등 공동주택 거래 신고 내역에 대해 벌인 조사는 강남4구와 이른바 마용성(마포·용산·성동)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지역은 서울에서도 특히 더 집값이 과열된 지역이죠. 이아라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정부의 ‘서울 지역 실거래 관계기관 합동조사’ 결과를 보면, 우선 조사대상으로 추출한 1,536건 중 강남4구와 마용성, 그리고 서대문구에서 이뤄진 거래가 절반 수준인 788건(51.3%)에 달했습니다.이 거래들을 금액별로 살펴보니, 9억원 이..

      부동산2019-11-28

      뉴스 상세보기
    • 지난해 주택 등 건물 증여 28%·부부간 증여 45%↑

      [서울경제TV=이아라기자] 지난해 주택을 포함한 건물 증여와 부부 사이 증여가 이례적으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집값이 계속 오르는 데다 정부의 잇단 부동산 대책으로 향후 공시가격 인상과 보유세 등 세금 중과가 예상되면서, 절세 차원에서 일찌감치 부동산 증여를 선택한 사례가 많은 것으로 추정된다. 작년 세금 납부를 위해 신고된 상속·증여 재산은 1인당 평균 24억2,000만원, 1억9,000만원 수준이었다. 11일 국세통계에 따르면 2018년 증여세 신고 대상 재산과 신고 인원은 각 27조4,114억원, ..

      부동산2019-11-11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증여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증여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증여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