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주식 보유 현황 키워드 ‘강남·50대·고령화’

      [앵커]국내 주식투자자를 연령과 성별 등으로 분석해보니 서울, 특히 강남에 사는 50대 남성의 보유 주식이 가장 많았습니다. 또한 올해 발표된 자료와 지난 자료들을 비교해보니 고령화 현상도 뚜렷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소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주식투자자 619만명이 보유한 944억 주의 주식(2019년 12월 결산법인 기준) 중 62%가 서울에 거주 중인 투자자 소유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예탁결제원이 오늘(10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국내 주식투자자를 정의하는 키워드는 ??..

      증권2020-03-10

      뉴스 상세보기
    • 10살 미만 아동에 건물 증여 급증…“세 부담 회피”

      [서울경제TV=이아라기자][앵커]10살이 채 되지 않은 어린 자녀 등에게 아파트 등 건물을 증여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집값 상승에 따른 양도·보유세 부담을 피해, 다주택자들이 증여에 눈을 돌리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보도에 이아라기자입니다. [기자]2018년에 납부세액이 결정된 증여는 모두 16만 421건.증여된 재산의 가치는 모두 28조 6,100억원으로 집계됐습니다. 한 건당 평균 1억 7,834만원 어치의 재산이 증여된 셈입니다.2017년과 비교해 결정 건수와 증여재산가액이 각각 9.62%, 16...

      부동산2020-01-13

      뉴스 상세보기
    • 10세 미만 아동에 건물 증여 사례 급증

      [서울경제TV=전혁수 기자] 어린 자녀에게 아파트 등 건물을 증여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13일 국세청 '2019년도 국세통계 연감'에 따르면 2018년에 납부세액이 결정된 증여는 16만421건, 증여된 재산 가치는 28조6,100억4,700만원이었다.이 가운데 10세 미만 아동에게 아파트 등 건물을 증여한 비율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주택 등 건물을 증여받은 10세 미만 수증인은 468명으로 전년(308명)보다 51.95% 급증했다. 증여재산가액은 819억2,200만원으로 지난해(448억1,500만원)..

      경제·사회2020-01-13

      뉴스 상세보기
    • 집값 더 오른다는 기대감, 주택 증여↑…김포시 가장 多

      [서울경제TV=이아라기자] 쏟아지는 정부의 부동산 규제에도 서울 아파트 가격이 치솟으면서, 서울 접근성이 좋은 수도권 지역 주택보유자의 경우 ‘집값은 결국 오른다’는 학습효과로 주택을 팔지 않고 증여를 택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다주택자들은 세 부담이 커지면서 양도세와 보유세 등을 피하고자 증여로 눈을 돌렸고, 아직 매도할 시기가 아니라고 판단한 자산가들은 자녀에게 증여하는 방법을 택했다. 또한 최근에는 종부세 절세를 위해 부부간의 증여도 늘어나는 추세다. 이 같은 분위기에 따라 경기도의 주택 증여 거래량 역시..

      부동산2019-12-11

      뉴스 상세보기
    • 정부 주택구입 자금 조사, 강남4구+마용성 정조준

      [서울경제TV=이아라기자][앵커]지난 8~9월 정부가 아파트 등 공동주택 거래 신고 내역에 대해 벌인 조사는 강남4구와 이른바 마용성(마포·용산·성동)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지역은 서울에서도 특히 더 집값이 과열된 지역이죠. 이아라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정부의 ‘서울 지역 실거래 관계기관 합동조사’ 결과를 보면, 우선 조사대상으로 추출한 1,536건 중 강남4구와 마용성, 그리고 서대문구에서 이뤄진 거래가 절반 수준인 788건(51.3%)에 달했습니다.이 거래들을 금액별로 살펴보니, 9억원 이..

      부동산2019-11-28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증여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증여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