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자본시장 국제화 위해 국제채 시장 키워야”

      금융투자업계에서 국내 자본시장의 국제화를 위해 국내 국제채 시장을 활성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김경민 한국스탠다드차타드증권 이사는 오늘(7일) 금융투자협회 주최로 열린 채권포럼에서 “과거에 비해 외국 기관의 해외채권 투자 유치를 위한 국내 투자자 IR도 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김 이사는 “외국 발행기관 입장에서는 국내 채권시장에서 공모발행을 위한 서류 준비와 공시의무 부담이 높다”며 당국 간 협의를 통한 채권 시장 관련 규제 완화도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오늘 포럼에서 ‘글로벌 채권시장 전망과 ..

      금융2019-11-07

      뉴스 상세보기
    • 기준금리 내려도 시장금리 상승…“큰 하락 없다”

      [앵커]한국은행이 10월 금리 인하를 단행하고 얼마 되지 않아, 같은 달 미 연준도 세번째 금리 인하에 나섰는데요. 그럼에도 국내 채권 시장 금리는 상승세를 지속하는 모습입니다. 전문가들은 이를 일시적 반등으로 보고 당분간 더 이상의 하락은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고현정 기자입니다.[기자][싱크] 이주열 / 한국은행 총재 (10월 16일 금통위)“한국은행 기준금리를 현재의 1.50%에서 1.25%로 인하하여 통화정책을 운용하기로…”[싱크] 제롬 파월 /미국 연준 의장 (10월 30일 FOMC)“올해 세 번..

      금융2019-11-04

      뉴스 상세보기
    • 신한카드, 싱가포르 통화청서 ABS 발행 보조금 3.5억원 지원 받아

      [서울경제TV=고현정 기자] 신한카드가 싱가포르 통화청으로부터 ABS발행 보조금을 지원받아 조달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싱가포르 통화청이 주관하는 ‘채권발행 보조금 지원 프로그램’ 대상기업에 선정돼, 40만 싱가포르 달러(약 3.45억원)를 지원받는다고 4일 밝혔다. ABS(Asset-Backed Securitization, 자산유동화증권)란 카드매출채권을 담보로 유동화 사채를 발행하여 자금을 조달하는 차입방법이다. 이번 ABS 채권 상장을 기념해 싱가포르 거래소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김남준..

      금융2019-11-04

      뉴스 상세보기
    • 올 3Q 증권결제대금 ‘일평균 23.5조원’… 직전분기 比 0.5%↓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올 3분기 한국예탁결제원을 통한 일평균 증권결제대금이 직전분기 대비 0.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예탁결제원은 3분기 일평균 증권결제대금이 23조5,000억원으로, 직전분기(23조6,000억원)보다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전체 증권결제대금 중 주식결제는 약 1조원(장내 4,420억원·장외 6,030억원), 채권결제는 약 22조5,000억원(장내 1조9,100억원·장외 20조6,000억원)을 차지했다. 장내시장에서는 주식과 채권 모두 직전 분기 대비 일평균 결제대금이 감..

      증권2019-10-23

      뉴스 상세보기
    • 저금리·고령화, 안전자산 선호… 달러·인컴펀드 ‘관심’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앵커]계속해서 하향 조정되는 경제 성장률과 금리, 여기에 고령화까지 더해지면서 안전자산을 찾는 투자자들이 늘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안전자산 ‘금’이나 ‘달러’는 물론이고, 펀드 시장에서도 이 같은 흐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소연 기자입니다. [기자]저금리·저성장·고령화가 계속되면서 안전자산을 찾는 이들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안전자산은 금과 달러로, 금 1g의 가격 변동 추이나 개인의 달러 보유액을 보면 이 같은 안전자산 선호 심리는 더욱 뚜렷하게 보입니다...

      증권2019-10-22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채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채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채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