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박용만 “타다 금지법, 이해 안돼서 가슴 답답”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일명 ‘타다 금지법’으로 불리는 여객자동차운수법 개정안 처리에 대해 “정말 이해가 안돼서 가슴이 답답하다”고 비판했습니다.박 회장은 오늘 페이스북을 통해 “택시를 보호하려는 의도는 이해가 가지만 그렇다고 미래를 막아버리는 방법이 유일한 대안인가”라며 “아무리 생각해도 납득이 안 간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지난 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를 통과한 이 개정안은 11인승 이상 15인승 이하인 승합차를 빌리는 경우, 관광 목적에 한해서만 운전자를 알선할 수 있도록 제한하고 있습니다..

      산업·IT2019-12-09

      뉴스 상세보기
    • 박용만 “타다 금지법 납득 안가…미래 막아버리는 선례”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타다 금지법’으로 불리는 여객자동차운수법 개정안 처리를 두고 “정말 이해가 안돼서 가슴이 답답하다”고 9일 비판했다.  박 회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미래를 이렇게 막아버리는 선례를 남기면 앞으로 또 다른 미래 역시 정치적 고려로 막힐 가능성이 높아질 수 밖에 없다”고 강하게 지적했다.이어 그는 “택시를 보호하려는 의도는 이해가 가지만 그렇다고 미래를 막아버리는 방법이 유일한 대안인가”라고 반문하며 “아무리 생각해도 납득이 ..

      산업·IT2019-12-09

      뉴스 상세보기
    • '불법 논란 타다'…오늘 첫 재판 열려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렌터카 기반의 차량 호출 서비스 ‘타다’의 불법 여부에 대한 검찰과 업체의 법정 공방이 시작된다.  형사18단독 박상구 부장판사는 2일 타다의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여객자동차법) 위반 혐의에 대한 첫 공판기일을 연다. 타다 서비스를 개발한 이재웅 쏘카 대표와 쏘카 자회사 VCNC의 박재욱 대표가 직접 출석해 검찰 공소사실에 대한 입장을 밝힐 전망이다. 검찰은 타다의 사업 방식이 ‘자동차대여사업자는 돈을 받고 여객을 운송해선 안 된다’는 여객자동차법상 금지 규정을 위반했다고..

      산업·IT2019-12-02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 눈] 현실 못따라잡는 ‘타다’ 규제, 개선해야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얼마전 스타트업을 운영하는 이들과 저녁 자리가 있었다. 그날 술안주는 ‘타다’ 였다. ‘타다’ 사태를 보고 있노라면, 한숨이 절로 난다고 입을 모았다. 한국에서 혁신과 산업은 동떨어져 있다고 모두가 목소리를 높였다. 총선을 앞두고 택시공화국의 위엄을 드러내는 거냐는 뒷말까지 나왔다. 그러나 핵심은 자신들의 비지니스도 ‘타다’ 갈등에서 자유로울 순 없다는 거다. 그렇다. ‘타다’는 더 이상 단순히 택시업계와의 문제가 아니다. 4차 산업혁명 시대, 혁신을 기반으로 한 모든 신산업..

      오피니언2019-11-08

      뉴스 상세보기
    • 국민 절반 “타다, 혁신 신사업”…26% “불법”

      [서울경제TV=정휸규기자] 승합차 호출 서비스 ‘타다’에 대해 ‘혁신적 신사업’이라고 생각하는 여론이 ‘불법 서비스’라는 쪽보다 2배가량 많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CBS 의뢰로 전국 성인남녀 500명을 조사한 결과 타다에 대해 ‘공유경제 개념에 기반한 혁신적인 신사업으로 육성할 가치가 있는 서비스’라는 응답이 49.1%를 차지했다고 밝혔습니다.‘정당한 자격 없이 택시업계에 뛰어들어 공정 경쟁을 해치는 불법적 서비스’라는 응답은 25.7%, ‘모른다 혹은 무..

      산업·IT2019-11-04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타다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타다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타다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