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박용만 “타다 금지법, 이해 안돼서 가슴 답답”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일명 ‘타다 금지법’으로 불리는 여객자동차운수법 개정안 처리에 대해 “정말 이해가 안돼서 가슴이 답답하다”고 비판했습니다.박 회장은 오늘 페이스북을 통해 “택시를 보호하려는 의도는 이해가 가지만 그렇다고 미래를 막아버리는 방법이 유일한 대안인가”라며 “아무리 생각해도 납득이 안 간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지난 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를 통과한 이 개정안은 11인승 이상 15인승 이하인 승합차를 빌리는 경우, 관광 목적에 한해서만 운전자를 알선할 수 있도록 제한하고 있습니다..

      산업·IT2019-12-09

      뉴스 상세보기
    • 승차거부 없는 ‘온다택시’, 연말 승객 혜택 강화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티머니가 서울택시운송사업조합,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2개 택시노조와 손잡고 연말 ’온다택시’를 통해 ‘승차거부 없는 택시’ 문화 정착에 나선다. 티머니는 택시 수요가 급증하는 연말을 맞아 다양한 혜택을 통해 승객들과 직접 소통하며, ‘승차거부 없는 택시’에 대한 택시업계의 의지를 알릴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온다택시'는 승차거부·골라 태우기 등 소비자 불편을 없앤 택시 앱으로 승객이 호출하면 자동으로 배차되는 서비스다. 승객 호출시 인공지능 배차 시스템을 통해 1Km 반경 ..

      산업·IT2019-12-06

      뉴스 상세보기
    • 국민 절반 “타다, 혁신 신사업”…26% “불법”

      [서울경제TV=정휸규기자] 승합차 호출 서비스 ‘타다’에 대해 ‘혁신적 신사업’이라고 생각하는 여론이 ‘불법 서비스’라는 쪽보다 2배가량 많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CBS 의뢰로 전국 성인남녀 500명을 조사한 결과 타다에 대해 ‘공유경제 개념에 기반한 혁신적인 신사업으로 육성할 가치가 있는 서비스’라는 응답이 49.1%를 차지했다고 밝혔습니다.‘정당한 자격 없이 택시업계에 뛰어들어 공정 경쟁을 해치는 불법적 서비스’라는 응답은 25.7%, ‘모른다 혹은 무..

      산업·IT2019-11-04

      뉴스 상세보기
    • [리얼미터] "타다,혁신적 신사업" 49.1% 응답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불법 택시 영업 논란에 휩싸인 승합차 호출 서비스 ‘타다’에 대해 ‘혁신적 신사업’이라고 생각하는 여론이 ‘불법 서비스’라는 쪽보다 2배 가량 많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4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CBS 의뢰로 전국 성인남녀 500명을 조사한 결과 타다에 대해 ‘공유경제 개념에 기반한 혁신적인 신사업으로 육성할 가치가 있는 서비스’라는 응답이 49.1%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정당한 자격 없이 택시업계에 뛰어들어 공정 경쟁을 해치는 불법적 ..

      산업·IT2019-11-04

      뉴스 상세보기
    • [IR플러스]에스모 “내년 상반기 완전자율주행차 시운행 할 것”

      지난주 IR플러스에서는 자율주행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국내 기업들을 소개했었는데요. 최근 국내 최초로 운전대가 없는 5단계 자율주행 택시를 공개한 기업이 있어 찾아가 봤습니다. 자율주행차 상용화에 앞장서고 있는 기업 ‘에스모’입니다.[기자]현재 자율주행차량은 미국자동차공학회(SAE)가 정의한 표준에 따라  0에서 5까지의 6단계로 구분됩니다.운전의 주체와 주행에 필요한 판단을 기준으로 나눈 것인데, 속도와 차간 거리·차선 등을 자율적으로 유지하는 수준이 1단계에 해당합니다.이 기준에 따르면 현재 국내에서 체험할..

      증권2019-10-02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택시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택시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택시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