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대림산업, SK건설과 세계 최대 규모 터키 차나칼레대교 주탑 완성

      [서울경제TV=설석용기자] 대림산업과 SK건설은 세계에서 가장 긴 현수교로 건설 중인 터키 차나칼레대교 주탑 시공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15일 밝혔다. 현수교는 주탑과 주탑을 케이블로 연결하고 케이블에서 수직으로 늘어뜨린 강선에 상판을 매다는 방식의 교량으로, 현존하는 교량 중 가장 긴 경간장을 확보할 수 있다. 해상 특수교량 분야 가운데 시공 및 설계 기술 난도가 가장 높은 분야다.차나칼레대교는 왕복4차로, 총 길이 3,600m, 주탑과 주탑 사이의 거리인 주경간장이 2,023m에 이르고, 주탑은 334m 높이의 철골 구조물이..

      부동산2020-06-15

      뉴스 상세보기
    • 현대·기아차, 미국·인도 이어 터키 공장 '셧다운' 연장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현대·기아자동차가 신종 코로나19 여파로 미국과 인도에 이어 터키에서도 가동 중단 기간을 연장한다.현대차는 지난 12일까지였던 터키 공장의 가동 중단 기간이 오는 19일까지 연장됐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지난달 18일부터 이달 10일까지던 미국 앨라배마 공장의 가동 중단 기간이 내달 1일로 연기됐다. 기아자동차의 미국 조지아 공장도 가동 중단 기간이 이달 10일에서 24일까지로 미뤄졌다. 지난달 23일 멈춘 현대차 브라질 상파울루 공장과 기아차 멕시코 몬테레이 공장도 이달 24일까지 가동 중단을 ..

      산업·IT2020-04-14

      뉴스 상세보기
    • [글로벌워치] 터키, 난민들에 국경 개방 후 그리스 섬 대혼란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그리스 레스보스 섬에 난민 수가 급증하면서 대혼란이 벌어지고 있습니다.터키가 그간의 난민 수용 방침을 바꿔 난민들이 그리스로 갈 수 있도록 국경을 개방하면서, 2만명 가까운 난민이 몰려들었습니다. 붐비는 난민 캠프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이 섬의 일부 주민들은 주요 도로를 봉쇄하고 전초기지를 세우는가 하면, 새로 도착한 사람들의 상륙을 방해하고 있습니다.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레스보스 섬에는 약 8만6,000명의 인구가 살고 있는데, 현지 시간으로 4일 기준 난민 수가 약 1만9,400명에 달합..

      경제·사회2020-03-04

      뉴스 상세보기
    • 해외송금 핀테크 '센트비', 서비스 국가 24개로 확대...CIS 5국 등 추가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글로벌 핀테크 솔루션 '센트비'가 해외송금 서비스 대상 국가를 기존 17개국에서 7개국을 추가해 24개국으로 확대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서비스가 확대된 국가는 러시아, 우크라이나,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등 CIS (Commonwealth of Independent States) 5개국을 비롯해 몽골, 터키 등 총 7개 국가다. 센트비 해외송금 서비스를 이용하면 수취인은 머니그램 로고가 있는 곳 어디서든 현금을 수취할 수 있다. 휴일과 주말에도 24시간 365일 해외송금 서비스를..

      금융2019-12-26

      뉴스 상세보기
    • GS건설, 터키서 1.7조 규모 석유화학 플랜트 투자 참여

      GS건설이 터키에서 1조7,000억원 규모의 석유화학 플랜트에 주요 투자자로 참여한다.   GS건설은 지난달 26일(현지시간) 터키 이스탄불에서 터키 르네상스 홀딩스의 자회사인 CPEY(Ceyhan Petrokimya Endustriyel Yatrim) 지분 49%를 인수하는 주주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프로젝트 계획이 최종 확정되면, 구체적인 지분 인수 금액이 정해지며 이에 따른 지분 인수 절차가 마무리된다.   GS건설은 CPEY가 터키에서 추진하고 있는 대규모 석유화학 단지인 ‘제이한 ..

      부동산2019-10-08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터키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터키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