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소득에 따른 대출 고정금리 차등 적용…DLS 위험등급 차별화"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소득 수준에 따라 대출 고정금리 비중을 차별화해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아울러 금융당국이 파생결합증권(DLS)을 위험 특성에 따라 등급을 차별화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23일 금융위원회는 예금보험공사에서 열린 금융발전심의회 전체회의에서 금융연구원과 보험연구원, 자본시장연구원 등이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내년도 정책 과제를 제안했다고 밝혔다. 특히 금융연구원은 소득 수준에 따른 고정금리 비중 차별화 또는 고정금리대출 세분화를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대출 연체가 발생하면 담보 경매를 유예하거나 ..

      금융2019-12-23

      뉴스 상세보기
    • 공모형 ELS 신탁상품, 은행 판매 ‘일부 허용’

      금융당국이 공모형 ELS를 담은 신탁의 은행 판매를 제한적으로 허용하기로 했습니다.기초자산이 코스피200, S&P500 등 주요국 대표 주가지수 5개로 한정되고, 손실배수가 1 이하인 파생결합증권을 담은 상품이라면 은행에서 판매할 수 있습니다. 금융당국은 DLF의 대규모 원금손실 사태를 계기로 지난달 은행의 신탁 판매를 원천 금지하는 안을 공개했는데, “40조원 이상의 신탁 시장을 잃게 된다”는 은행권의 요구를 일부 수용했습니다.대신 일반 투자자에게는 녹취·투자 숙려제도를 적용하고, 고난도 상품에 대한 투자설명서..

      금융2019-12-12

      뉴스 상세보기
    • 증권사, ‘원금 비보장’ 고위험 상품 비중 증가

      증권사가 발행하는 파생결합상품 중 투자 원금을 보장하지 않는 고위험 상품 비중이 지속적으로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증권사 파생결합증권(DLS) 발행 건수 중 62.5%가 원금 비보장형 상품이었습니다.   전체 파생결합증권 건수 중 원금 비보장형 상품 비중은 2011년 31.7%에서 2017년 70.9%로 6년 만에 2배 넘게 커졌습니다.이 비중은 지난해 62.5%로 다소 줄었지만 올해 3분기까지 누적 기준은 다시 74.9%로 커졌습니다.   원금 비보장형..

      금융2019-10-28

      뉴스 상세보기
    • 증권사 고위험 ELS·DLS 발행↑…저금리에 투자자 유인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증권사가 발행하는 파생결합상품 중 투자 원금을 보장하지 않는 고위험 상품 비중이 지속적으로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증권사가 저금리 기조 속에 '고위험 고수익(High Risk High Return)' 상품으로 투자자를 유인해 수수료 수익을 창출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28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증권사 파생결합증권(DLS) 발행 건수 5,171건 중 원금 비보장형 상품은 3,234건으로 62.5%를 기록했다. 원금보장형은 1,937건으로 37.5%였다.&nbs..

      경제2019-10-28

      뉴스 상세보기
    • 유안타證 “NH투자증권, 4분기 증시 반등 시 연간이익 컨센서스 상회 가능”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유안타증권은 16일 NH투자증권에 대해 “4분기 증시 반등이 예상돼 올해 연간이익(5,306억원)은 컨센서스(5,044억원)를 상회할 전망”이라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가 1만4,500원을 유지했다. 정태준 연구원은 “3분기 별도 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7.0% 감소한 848억원을 예상한다”며 “매크로 부진에 따른 위탁매매 수수료 감소와 파생결합증권 잔고 하락이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3분기 연결 이익은 983억원(-6.9% YoY)으로 컨센서스(1,163억원)를..

      증권2019-10-16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파생결합증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파생결합증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