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센즈라이프] “펫택시부터 건강검진까지”…진화하는 펫케어

      [인트로]반려동물 천만시대, 서울의 다섯 집 가운데 한 집이 펫팸족이라고 하는데요. 단순히 귀엽고 예뻐서가 아니라, 정말 친구처럼 가족처럼 반려동물과 함께 하고자 하는 반려인들이 늘어나면서, 그 마음을 헤아린 서비스들이 속속 나오고 있습니다.한층 진화된 펫케어(PetCare) 시장, 센즈라이프로 알아봅니다.[기자]강아지 가족이 택시에 올라탑니다.도심 속 드라이빙을 유유히 즐기는 모습인데요.택시 안쪽에는 강아지 전용 안전벨트와 카시트, 배변패드 등이 마련돼 장거리 이동도 걱정이 없습니다.펫팬션에 놀러가기 위해 장거리 이동을 할 때..

      금융2019-12-24

      뉴스 상세보기
    • [펫시장 이대론 안된다②] 천차만별 진료비…같은 항목에 최대 8배 차이

      [서울경제TV=고현정 기자] 서울에 사는 20대 A씨는 반려견 치료차 동물병원을 찾았다가 황당한 일을 당했다. 입원 치료를 받은 후 진료 내역서 발급을 요구했지만 거절당한 것. 병원 측은 “할인을 해줬기 때문에 제공이 불가하다”며 발급을 거절했다. 수의사법에 따르면, 진단서나 처방전 등의 발급을 수의사가 정당한 사유 없이 거부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으나, 한국에서는 깜깜이 진료가 일상이다. 한국소비자연맹에 따르면, 동물병원을 찾은 사람 중 진료 내역서를 받은 이의 비중은 전체의 18.2%에 불과했다. 대부분이 인터넷 검..

      금융2019-10-31

      뉴스 상세보기
    • [펫시장, 이대론 안된다 ①] 펫시장, ‘3조원’으로 커졌지만…한해에 수십만마리 버려져

      [서울경제TV=고현정 기자] 1,500만 반려인 시대. 국민 3명 중 1명이 반려동물과 함께 살고 있다. 올해 3조원을 바라보고 있는 펫시장은 매년 10% 이상 성장해 2027년에는 6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펫시장은 이같이 놀라운 양적 팽창을 거듭하고 있지만 매년 수십만 마리의 강아지 등 반려동물이 길가에 버려지는 등 문화는 후진성을 면치 못하고 있다. 반려동물에 대한 인식 수준이 낮은 탓도 있지만 들쭉날쭉한 병원비 등 고질적인 산업, 제도적 문제들이 펫시장의 건전한 발전을 가로막고 있다. 이에 서울경제TV는 ..

      경제2019-10-23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펫시장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펫시장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펫시장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