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4대 금융지주, 비은행부문으로 실적 '희비' 갈려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4대 금융지주가 1분기 실적을 공개한 가운데 비은행부문에 따라 엇갈린 결과를 보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은 2분기에 본격적으로 반영될 것이라는 전망이다.27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금융과 하나금융은 전년대비 당기순이익이 늘어난 반면, KB금융과 우리금융은 우울한 성적표를 받았다.먼저, 하나금융은 1분기 순이익 6,570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3% 늘어났다. 하나금융은 은행과 비은행부문이 나란히 호조를 보이며 실적 성장을 견인했다. 그룹의 이자이익(1조4,280억..

      금융2020-04-27

      뉴스 상세보기
    • 하나금투, 5천억원 증자를 통한 초대형 IB 진입

      [서울경제TV=서정덕기자] 하나금융투자는 4일, 3월 안에 약 5,000억원에 달하는 유상증자를 마무리하고, 초대형 IB 지정 신청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하나금융투자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지난 2018년 약 1조2,000억원의 대규모 유상증자를 통해 자기자본 3조 이상이 되어 종합금융투자사업자로 지정을 받았고, 각 사업별 영업 강화를 통해 2019년 당기순이익 2,803억원으로 전년대비 약 84%(+1,282억원) 증가하는 괄목할 만한 실적을 실현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5,000억원에 달하는 ..

      증권2020-02-05

      뉴스 상세보기
    • 5대 은행 가계대출 증가세 34개월만 최저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지난달 신한·국민·우리·하나·농협은행 등 5대 은행의 가계대출 증가 폭이 34개월만에 가장 작았던 것으로 집계됐습니다.이들 5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지난달 말 기준 총 611조4,000억원으로 전월과 비교해 약 6,000억원 늘었습니다.이는 2017년 3월 3,000억원대 증가폭을 기록한 이후 34개월 만에 가장 작은 증가 규모로, 전월과 비교하면 한 달 만에 30% 수준으로 줄어든 겁니다.연초 상여금 등 계절적 요인으로 신용대출이 줄었고, ‘12·16 대책’ 등 강력한 부동산 규제..

      금융2020-02-04

      뉴스 상세보기
    • '200조 시장 선점하라'…금융지주, 퇴직연금 부서 조직개편 박차

      우리 사회가 고령화 사회로 빠르게 접어들면서 퇴직연금 시장에서의 금융지주 간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최근 신한과 KB금융그룹은 퇴직연금 관련 계열사 조직을 하나로 통합하고 수익률을 높일 방안을 찾고 있다. 우리, 하나금융그룹의 경우, 은행을 중심으로 퇴직연금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높여가고 있다.실제로 신한금융은 다음달 중 현재 자회사 단위로 편제된 퇴직연금 사업을 그룹 관점의 매트릭스 체제로 확대 개편할 예정이다.신한은행과, 신한금융투자, 신한생명에서 현재 개별 운영하고 있는 퇴직연금 조직을 그룹 차원의 사업 부문으로 통합한다는 ..

      금융2019-05-29

      뉴스 상세보기
    • KEB하나은행, 새롭게 키울 10개 스타트업 선발

      KEB하나은행은 서울 중구 을지로 본점에서 ‘1Q 애자일 랩’ 8기 출범식을 열고, 새롭게 함께할 10곳의 스타트업을 발표했습니다.  1Q 애자일 랩에 선정된 기업은 KEB하나은행으로부터 개별 사무공간을 제공받고, 하나금융그룹 관계사와 협업하는 기회가 주어집니다. 지성규 하나은행장은 “2015년 1Q 애자일 랩을 설립하고, 이번 8기까지 총 64개의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했다”며 “향후 3년간 유망 스타트업에 200억원 이상의 지분투자를 하고, 올해 안에 5,000억원 수준의 직·간접 투자를..

      금융2019-04-18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하나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하나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