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관망 심리 확산’ 코스피 거래대금 33개월만 최저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앵커]10월 코스피 일평균 거래대금이 4조3,000억원대로, 2년 9개월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거래대금 감소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결과 발표와 미중 무역협상 등을 앞두고 시장에 관망 심리가 확산했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이소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10월 코스피 거래대금이 2년 9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오늘(3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들어 지난 29일까지 코스피의 일평균 거래대금은 4조3,083억원으로, 지난..

      증권2019-10-30

      뉴스 상세보기
    • 한국거래소, ‘대학생 증권·파생상품 경시대회’… 입사 후기 보니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한국거래소가 지난 9월 20일부터 내달 20일까지 ‘제15회 전국 대학생 증권·파생상품 경시대회’ 예선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해당 대회를 통해 입사에 성공한 이들의 사례가 주목받고 있다. 지난 2015년 경시대회 우수상을 수상한 뒤 지난해 한국거래소에 입사한 A사원은 현재 한국거래소 홍보부에 근무하고 있다. 그는 경시대회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시시각각 발생하는 다양한 증권시장 관련 이슈들을 분석해 언론사에 제공하고 있다. 현재 파생상품시장 과장으로 근무 중인 B씨와 감사실에서 대리..

      증권2019-10-24

      뉴스 상세보기
    • 거래소·키움증권, 코넥스 기업 투자유치 돕는다

      [서울경제TV=김성훈기자]한국거래소가 ‘2019 코넥스 인베스트먼트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코넥스 상장 기업에 대한 정보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키움증권·한국IR협의회와 함께 22일·23일 양일간 열리는 이번 ‘코넥스 인베스트먼트 컨퍼런스’는 유망 코넥스 기업의 자금 지원을 돕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코넥스 상장사 71곳과 비상장기업 16곳이 참여해 합동 기업설명회를 열고, 바이오·벤처투자·기업공개(IPO) 전문가들의 세미나도 진행됩니다.한국거래소 측은 “앞으로도 다양한 기업..

      증권2019-10-22

      뉴스 상세보기
    • 금융당국 “바이오·제약주 투자 신중해야… 무분별한 투자 주의”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최근 주가 변동성을 크게 보이고 있는 바이오·제약주에 대해 금융당국의 투자 주의를 촉구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한국거래소는 17일 “최근 바이오·제약 산업에 대한 성장가능성 및 잠재력을 높이 평가해 관련 기업 주식에 투자자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지만, 많은 시간과 비용 및 고도의 기술력이 투입되는 의약품 개발과 승인 과정의 성공에 대해서는 불확실성도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신약에 대한 안전성 논란, 기술이전 계약 체결·해지, 임상 실패에 따른 주가 급변으로 투자자 ..

      증권2019-10-17

      뉴스 상세보기
    • 코오롱티슈진, 시장위 결정은 ‘개선기간 부여’… “1년 뒤 재의결”

      한국거래소는 11일 코오롱티슈진에 대한 코스닥시장위원회(시장위) 심사 및 의결 결과를 공시했다. 이날 오후 3시부터 코오롱티슈진의 상장폐지 여부를 논의한 시장위의 결정은 ‘개선기간 부여’였다. 시장위가 내릴 수 있는 결정은 상장유지, 개선기간 부여, 상장폐지 등 세 가지였다. 금융투자업계는 이 중 개선시간 부여와 상장폐지 중 하나로 결정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지난 8월 기심위의 결정이 내려진 직후에는 상장폐지 가능성이 가장 높게 점쳐졌다. 다만, 지난 9월 18일 시장위가 한 차례 판단을 유보한 사이 코오롱티..

      증권2019-10-11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한국거래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한국거래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한국거래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