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내년 임기 만료 조원태, 사내이사 연임 확정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한진그룹의 경영권을 둘러싼 ‘남매의 난’이 조원태 회장의 승리로 끝났습니다.한진칼은 오늘(27일) 서울 중구 한진빌딩에서 제7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사외 및 사내 이사 선임·정관 일부 변경 등의 29개의 안건을 논의했습니다.최대 관심 사안이었던 조원태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안은 표결 결과 찬성 56.67%를 얻어 통과됐습니다. 한진칼 이사회가 추천한 하은용 한진칼 부사장도 사내이사로 선임됐습니다.이중 사외이사 선임의 건은 조원태 회장 측이 추천한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 박영석 서강대 교수, ..

      산업·IT2020-03-27

      뉴스 상세보기
    • 한진 주총 일주일 앞으로…경영권 공방 가열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앵커]한진그룹의 운명을 가를 한진칼 주주총회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하지만 재무상황과 전문 경영인 제도 도입 등을 놓고 조원태 회장과 3자 주주연합간 공방이 가열되고 있는데요. 입장이 충돌하고 있는 주요 쟁점들을 살펴봤습니다. 정새미 기자입니다.[기자]오는 27일 한진칼 정기 주주총회 앞두고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그리고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KCGI·반도건설로 구성된 ‘세 주주 연합(3자연합)’간 공방이 가열되고 있습니다.양측의 주장이 엇갈리는 첫 번째 지점은 조원태 회장이..

      산업·IT2020-03-20

      뉴스 상세보기
    • 한진그룹 "위기 상황…조원태 회장 체제 유지 절실"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한진그룹이 현재의 상황을 '위기'라고 진단하며 조원태 회장을 중심으로 한 현 전문경영체제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한진그룹은 11일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한진칼이 오는 27일 정기 주주총회에 내세운 사외이사 후보는 지배구조 개선, 재무구조 개선, 준법 경영 등 기업 내실을 다질 수 있는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라며 “사내이사 후보는 항공업 위기를 대처해 나갈 수 있는 능력을 갖춘 수송 물류 전문가로 진영을 갖췄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항공 사내이사와 사외이사 후보 역시 마..

      산업·IT2020-03-11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 눈] 한진의 전문경영인 도입…허수아비에 그쳐선 안돼

      볼썽사나운 한진가 남매의 경영권 다툼이 점입가경이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간의 날 선 싸움은 오늘도 진행형이다. 다음 달로 예정된 한진칼 주총 전까진, 끝나지 않을 것이다. 오늘 조현아 전 부사장과 반도건설과 손잡고 3자 연합을 결성한 강성부 펀드 KCGI가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들은 시작 한 시간 전부터 취재경쟁을 벌였다. 취재진의 열기는 그 어느때 보다 뜨거웠다. 국민의 눈과 귀가 그곳을 향해 있음을 여실히 느낄 수 있는 현장이었다. 한 시간 넘게 이어진 강성부 KCGI 대표의 발표. 골자는 ..

      오피니언2020-02-20

      뉴스 상세보기
    • 강성부 “총체적 경영실패…조원태 물러나야”

      [앵커]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반도건설 그룹, KCGI가 구성한 ‘한진그룹 정상화를 위한 주주연합(3자 연합)’이 조원태 회장을 비롯한 한진그룹의 현 경영진에 대한 날 선 비판을 날렸습니다. 이들은 한진그룹의 경영 상태를 ‘총체적 실패’라고 규정하고 경영 정상화를 위해서는 전문 경영인이 꼭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김혜영 기자입니다.[기자]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가 오늘 여의도에서 한진그룹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었습니다. 이들은 한진그룹의 현 상태를 총체적인 경영 실패라고 꼬집었습니다.부진한 실적과 심각한 부채..

      산업·IT2020-02-20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한진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한진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