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자본시장 국제화 위해 국제채 시장 키워야”

      금융투자업계에서 국내 자본시장의 국제화를 위해 국내 국제채 시장을 활성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김경민 한국스탠다드차타드증권 이사는 오늘(7일) 금융투자협회 주최로 열린 채권포럼에서 “과거에 비해 외국 기관의 해외채권 투자 유치를 위한 국내 투자자 IR도 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김 이사는 “외국 발행기관 입장에서는 국내 채권시장에서 공모발행을 위한 서류 준비와 공시의무 부담이 높다”며 당국 간 협의를 통한 채권 시장 관련 규제 완화도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오늘 포럼에서 ‘글로벌 채권시장 전망과 ..

      금융2019-11-07

      뉴스 상세보기
    • 저금리·고령화, 안전자산 선호… 달러·인컴펀드 ‘관심’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앵커]계속해서 하향 조정되는 경제 성장률과 금리, 여기에 고령화까지 더해지면서 안전자산을 찾는 투자자들이 늘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안전자산 ‘금’이나 ‘달러’는 물론이고, 펀드 시장에서도 이 같은 흐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소연 기자입니다. [기자]저금리·저성장·고령화가 계속되면서 안전자산을 찾는 이들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안전자산은 금과 달러로, 금 1g의 가격 변동 추이나 개인의 달러 보유액을 보면 이 같은 안전자산 선호 심리는 더욱 뚜렷하게 보입니다...

      증권2019-10-22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해외채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해외채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해외채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