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NO 재팬 100일] “일본차 타기 싫어”…판매 두달째 ‘반토막’

      [앵커]일본의 수출규제가 시행된 지 어느덧 100일이 지났습니다. 세 달 동안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일본 브랜드 점유율은 5%대까지 떨어졌는데요. 불매운동이 수그러들 기미가 보이지 않는 데다 최근 8자리 새 번호판 제도가 도입되며 감소세는 더욱 뚜렷해질 전망입니다. 보도에 정새미 기자입니다.[기자]지난달 자동차 내수 판매가 8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지만 일본 자동차 브랜드는 두 달 연속 지난해의 반 토막 실적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내놓은 9월 자동차산업 동향(잠정치)을 보면, 렉서스·토요타·..

      산업·IT2019-10-17

      뉴스 상세보기
    • [IR플러스] 미디어젠 “車·금융·스마트홈 사업 확대로 매출↑”

      [서울경제TV=김성훈기자]코넥스 기업 ‘미디어젠’이 오늘(15일) 기업공개 간담회를 열고 “스마트 자동차·금융·스마트홈 서비스 등 사업영역을 확대해 매출을 높이겠다”는 계획을 밝혔습니다.다음 달 5일 코스닥 상장 예정인 미디어젠은 지난 2000년 설립한 음성인식 솔루션 전문기업입니다.특히 차량용 음성인식 시장에서 경쟁력을 보여 현대기아차의 음성인식 파트너사로 지정됐고, 현재 혼다·도요타 등과도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LG전자를 통해 글로벌 완성차 판매 1위 기업 ‘폭스바겐’에도 솔..

      증권2019-10-15

      뉴스 상세보기
    • 렉서스·캠리 무더기 리콜…브레이크·에어백 문제

      토요타의 고급차 브랜드 렉서스가 브레이크 안전 문제로, 캠리가 에어백 문제로 리콜되는 등 총 37개 차종 약 9,000여대에 대해 리콜 처분이 내려졌습니다.한국토요타와 혼다, 기아차는 제작 차량이 안전기준 부적합 판정을 받아 총 44억원의 과징금을 물게 됐습니다.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한국토요타자동차가 수입·판매한 렉서스 ES300h 등 8개 차종에서 브레이크 관련 결함이 발견됐습니다.토요타 캠리 등 2개 차종은 에어백이 터져야 할 상황에서 조수석 에어백이 터지지 않을 가능성이 있어 승객 안전 우려가 제기됐습니다.이밖에 토요타 프..

      산업·IT2019-09-19

      뉴스 상세보기
    • 닛산 ‘韓 철수설’ 팩트체크해보니

      [앵커] 일본의 수출규제에 일본 자동차 업계가 휘청이고 있습니다. 판매량이 급격하게 감소한 데다 브랜드 신뢰도도 회복하기 어려울 정도로 낮아지고 있는데요. 이러한 상황에서 한국닛산의  철수설이 대두되며 업계의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관련한 사실들, 정새미 기자와 하나씩 짚어봅니다.[앵커] 정 기자,  일본에 대한 불매운동이 장기화되고 있습니다. 일본 자동차 업계도 직격탄을 맞은 모양새인데요. 전체적인 상황이 어떻습니까?[기자]네, 현재 국내에서는 렉서스와 토요타, 혼다, 닛산, 인피니티 등 5개 일본 수입..

      산업·IT2019-09-11

      뉴스 상세보기
    • 일본차 판매 한달새 32.2% 급감…불매운동 영향줬나

      지난 달 일본차 판매가 전달에 비해 30%넘게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는 7월 일본계 브랜드 승용차 신규 등록이 2,674대로 전달인 6월에 비해 32.2% 줄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도 17.2% 줄어든 것입니다. 수입차 시장에서 일본 브랜드의 점유율도 13.7%로 1년 전보다 2%포인트 하락했습니다.   다만 브랜드별로는 다른 모습이 나타났습니다. 렉서스는 지난달 판매량이 982대로 작년 동월보다 32.5% 뛰었고, 도요타와 혼다는 같은 기간 각각 31..

      산업·IT2019-08-05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혼다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혼다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혼다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