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우진, 일본 내 원전오염 정화 기술 인증…세슘 98% 제염 기술력 부각에 강세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우진이 세슘 98% 제염 등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물을 정화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는 소식에 강세다. 일본 정부가 원전 오염 정화 기술을 인정했다는 점이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25일 오전 10시 59분 현재 우진은 전 거래일보다 15.61% 상승한 5,000원을 기록 중이다. 이날 우진의 자회사인 원자력환경기술개발(NEED)은 일본 후쿠시마 현지에서 방사능 소각재 세슘 제거에 대한 실증시험을 마치고 원자력백엔드추진센터(RANDEC)로부터 인증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특히 우진의 오염 ..

      증권2019-11-25

      뉴스 상세보기
    • [특징주]우진, 日 방사성 폐기물 유실 사고…제염 기술 부각에 강세

      [서울경제TV=배요한 기자] 일본에서 제염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우진이 일본 후쿠시마현 내 방사성 폐기물이 태풍으로 유실됐다는 소식에 상승세다. 우진은 14일 오전 9시31분 현재 전 거래일대비 5.12% 오른 5,130원에 거래중이다.일본 후쿠시마현 다무라시는 태풍 하기비스가 동반한 폭우로 인해 방사성 폐기물 임시 보관소에 있던 폐기물 자루가 인근 하천으로 유실됐다고 지난 13일 밝혔다.이번 사고로 제염의 필요성이 부각되면서 일본 현지에서 제염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우진이 주목 받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우진은..

      증권2019-10-14

      뉴스 상세보기
    • 정부, 英 국제해사기구 총회서 '日 원전 오염수' 공론화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검토하는 가운데 한국 정부가 이를 막기 위한 국제 여론전 강화에 나선다.  해양수산부는 7일부터 영국 런던 국제해사기구(IMO) 본부에서 열리는 '런던협약·의정서 당사국 총회'에서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를 회원국에 알리고 국제적으로 공론화한다고 6일 밝혔다. 런던협약·의정서 당사국총회는 폐기물의 해양투기 금지에 관한 당사국의 이행방안을 논의하는 회의체로, 이번 총회 의제 가운데는 '방사능 폐기물 관리'가 포함돼 있다. 송명달 해수부 해양환경정..

      경제2019-10-06

      뉴스 상세보기
    • [특징주]바이오제네틱스, 돼지도 생선도 믿을 수 없다…대체육株 대량생산 개발 부각

      파주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에 대체육 관련주가 강세다.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우려까지 더해지면서 돼지고기와 수산물 등 기존 먹거리에 대한 거부감이 커진 탓이다.17일 오전 10시 28분 현재 바이오제넥틱스는 전 거래일보다 9.54% 상승한 6,430원을 기록 중이다. 동종 업체인 인트론바이오와 에스텍파마 등도 6%대 상승률을 기록하고 있다.아프리카돼지열병은 현재 예방 백신 및 치료제가 없어 돼지 흑사병으로 불리며 이번 발병은 국내 첫 사례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현재 폐사율 100% 이르..

      증권2019-09-17

      뉴스 상세보기
    • 韓, 후쿠시마 오염수 공론화…"지구 해양환경에 영향"

      정부 대표단은 16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국제원자력기구(IAEA) 총회에서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를 공론화하며 오염수 방류의 위험성을 국제 사회에 알렸다.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은 이날 오후 기조연설에서 "원전 사고 이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처리 문제는 여전히 해답을 찾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전 세계적으로 불안감을 증폭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이어 "최근 일본 정부 고위 관료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방안으로 해양 방류의 불가피성을 언급했다"며 "원전 오염수 처리가 해양 방류..

      경제2019-09-17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후쿠시마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후쿠시마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