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정부, 중소기업 주 52시간제 1년 계도기간 준다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정부가 탄력근로제 개선을 위한 근로기준법 개정안이 무산됨에 따라 주 52시간제 보완책을 내놨다. 정부는 내년 1월부터 주 52시간제가 적용되는 중소기업에 대해 1년의 계도기간을 부여한다는 방침이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300인 미만 중소기업 주 52시간제 안착을 위한 보완 대책’을 11일 발표했다. 이재갑 장관은 “300인 미만 중소기업 40% 이상이 주52시간제 준비 못 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에 따라 300인..

      산업·IT2019-12-11

      뉴스 상세보기
    • ‘주 52시간’ 中企에 계도기간 준다…보완책 발표 예정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정부가 ‘주당 최장 근로 52시간제’ 시행에 들어가는 중소기업에 대한 제도 안착 대책을 11일 발표한다.  고용노동부는 오전 10시 20분 브리핑에서 중소기업에 최대 1년6개월의 계도기간을 부여하는 등의 방안을 내놓을 전망이다. 이는 정기국회에서 탄력근로제 관련 근로기준법 개정이 무산된 데 따른 것이다.하지만 노동계가 반발하며 헌법소원 등 법적 대응에 나설 방침이어서 진통이 예상된다./김혜영기자jjss1234567@sedaily.com  

      산업·IT2019-12-11

      뉴스 상세보기
    • “주 52시간 따른 中企 추가비용 3조3,000억원”

      한 달 앞으로 다가온 주 52시간제에 따른 근로시간 단축으로 중소기업이 3조3,000억원의 추가 비용이 발생하고, 중소기업 근로자 급여는 월평균 33만원 감소한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노민선 중소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근로시간 단축과 중소기업 영향 토론회’에서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영향이 상당하다”며 “효과적 단축을 위해선 중소기업 생산성 향상이 동반돼야 하므로 ‘중소기업 생산성 향상을 위한 특별법’ 제정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서승원 중기중앙회 상근부..

      경제·사회2019-11-19

      뉴스 상세보기
    • 중기에 주 52시간제 처벌유예…사실상 시행연기

      [서울경제TV=이아라기자] 정부가 내년 시행 예정인 50인 이상 300인 미만 기업의 주 52시간제 적용을 앞두고 계도기간을 부여하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특별연장근로 인가 요건을 완화한 것입니다.기획재정부는 홍남기 부총리 주재로 오늘 오전 관계 장관들과 비공식 회의를 열고 주 52시간제 확대 적용 보완 방안을 논의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기재부는 이와 함께 이번 정기국회에서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을 확대하는 법안이 반드시 처리돼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탄력근로제 확대 법안은 이미 노사정 합의로 발의돼 있지만, 이를 둘러싼 여야 이견..

      경제·사회2019-11-18

      뉴스 상세보기
    • 중기중앙회, '주 52시간제' 중소기업 영향 토론회 개최

      [서울경제TV=김혜영기] 중소기업중앙회는 오는 19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근로시간 단축과 중소기업 영향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중소기업계의 현안으로 내년 1월부터 50∼299인 기업을 대상으로 확대 시행될 예정인 주 52시간 근로제 시행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한다.  이번 토론회에서 노민선 중소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중소기업 영향 분석 및 정책과제’를 주제로, 이정 한국외국어대 교수가 ‘중소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한 근로시간 유연..

      산업·IT2019-11-08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52시간제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52시간제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