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IMF총재 "미중합의로 불확실성 줄어…갈길은 멀다"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 (IMF) 총재는 미국과 중국 간  1 단계 무역 합의 서명과 관련해 불확실성이 줄었다면서도 분쟁 해결을 위해 여전히 갈 길이 멀다고 18일(한국시간) 밝혔다 .AP 통신과  AFP 통신 등에 따르면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이날 경제 싱크탱크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 (PIIE)가 개최한 한 행사에서 미중  1&nbs..

      금융2020-01-18

      뉴스 상세보기
    • 韓, 내년 GDP 대비 재정지출 비율 G20 최하위권…상승 폭은 가팔라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한국의 내년 국내총생산(GDP) 대비 재정지출 비율이 주요 20개국(G20)의 평균에 크게 못미칠 것으로 전망됐다. 3일 국제통화기금이 지난달 발간한 재정감시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내년 GDP 대비 중앙정부 재정지출 비율은 23.38%로 G20 평균인 35.92%에 한참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20개 국가 중 19위인 수치다. 주요 7개국(G7)은 평균 39.49%였다. G20 중 해당 비율이 한국보다 낮은 나라는 인도네시아(16.23%) 하나..

      경제2019-11-03

      뉴스 상세보기
    • IMF “세계 성장률 금융위기 이후 최저”…올해 3% 전망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석 달 만에 또다시 0.2%포인트 하향 조정하며, 10년 만에 가장 낮은 성장세를 예상했다. IMF는 15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 전망’(World Economic Outlook)에서 “세계 경제가 동반둔화(Synchronized slowdown) 상태에 있다”면서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로 3.0%를 제시했다. 이는 7월에 내놓은 전망보다 0.2%포인트, 4월 전망보다는 0.3%포인트 낮은 수치다. 전망치는 4월 3..

      경제2019-10-16

      뉴스 상세보기
    • 캠코, ‘아시아 NPL거래 공동 플랫폼’ 구축 제안

      [앵커]아시아 각국의 금융사 부실채권을 국경을 초월해 거래할 수 있는 공동 플랫폼을 만들자는 제안이 나왔습니다. 대외 경제 의존도가 높은 아시아권 경제 특성상 부실채권, 즉 NPL 시장이 활성화되면 금융 리스크를 예방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 공동 플랫폼을 만들기 위한 논의가 오늘 서울 여의도에서 진행됐습니다. 고현정 기자입니다. [기자]한국자산관리공사, 캠코가 아시아 공동의 NPL 거래 플랫폼 구축을 제안했습니다. 은행 등 금융회사의 부실채권인, NPL을 온라인 플랫폼에서 표준화된 정보로 교환할 수 있도록 ..

      금융2019-09-26

      뉴스 상세보기
    • 김상조 “일본, 금융시장 공격 가능성 낮아”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일본의 한국 금융시장 공격 가능성은 매우 낮다는 견해를 밝혔습니다.   20년 전 IMF 외환위기 시절과 금융 펀더멘털 상황이 다르다는 이유에섭니다.김 실장은 오늘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일본의 한국 금융시장 공격에 대비해야 한다’는 민주평화당 유성엽 원내대표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김 실장은 “우리나라 자본시장에 들어온 일본계 자금이 20년 전에 비해 비중이 작아서 일본의 금융공격 가능성은 낮다”면서도 “만일의 경우에 대비해 철저히 대비책을..

      금융2019-08-06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IMF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IMF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IMF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