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퀀타매트릭스, IPO 연기…”증시침체 여파로 저평가 우려”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미생물진단 전문 기업 퀀타매트릭스(QuantaMatrix,대표이사 권성훈)가 기업공개 철회신고서를 제출하고 IPO 계획을 연기한다고 23일 밝혔다.퀀타매트릭스는 지난 8월 코스닥 상장을 위한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기업공개(IPO)를 추진해왔으나, 회사가 본격적인 IR에 나설 시점 국내 코로나19 재확산 및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격상 등 국내 환경이 급속도로 악화되기 시작했다. 회사와 주관사인 미래에셋대우는 주요 기관 미팅 및 IR 행사 등을 적극적으로 진행하며 악조건을 극복하고 회사를 알리는 데 주..

      증권2020-09-23

      뉴스 상세보기
    • 키움證, 빅히트 겨냥…‘24일’ 선취수수료 없이 공모주 펀드 판매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키움증권은 오는 24일 단 하루 동안 공모주 펀드 ‘코레이트 코스닥벤처 플러스펀드(주식혼합형)’를 판매한다고 23일 밝혔다. ‘코레이트 코스닥벤처 플러스펀드’는 코스닥 벤처펀드 30% 우선 배정을 활용해 공모 규모가 큰 거래소 IPO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펀드이다. 코레이트 자산운용이 오는 24~25일로 예정된 빅히트 기관 수요 예측에 참여하기위해 24일 단 하루만 자금을 모집한다. 이후에는 빅히트 상장 시까지 기존 수익자들의 수익률 희석을 방지하기 위해 일시적으로 판매종료(소프..

      증권2020-09-23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눈]이번엔 장외시장 ‘들썩’…동학개미 주의보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공모주 청약 열기가 들불처럼 번져 장외주식시장으로 옮겨붙었다. 장외시장으로 눈을 돌린 개인투자자들은 제2의 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 찾기에 분주한 모양세다.  장외주식시장은 코스피, 코스닥에 상장되지 않은 비상장 주식이 거래되는 시장을 뜻한다. 통상 상장이 예정된 우량기업의 주식을 장외에서 미리 사서 큰 시세차익을 목표로 한다. 최근 높은 청약 경쟁률에 수억원을 쏟아부어도 손에 쥐어지는 물량이 워낙 적다보니 이럴바엔 IPO 전에 물량 선점에 나서겠단 개인투자자들이 몰리고 있다. 저금리 시대 ..

      오피니언2020-09-22

      뉴스 상세보기
    • LG화학 “배터리 법인 지분 70% 유지”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앵커] LG화학이 배터리 사업을 분할해 ‘LG에너지솔루션(가칭)’을 출범시킨다는 발표 후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에 차동석 부사장이 직접 나서 주주들의 불만과 우려사항에 대해 설명했는데요. 보도에 정새미 기자입니다.[기자] LG화학이 오늘(18일) 배터리 사업 분사 후에도 신설 법인인 LG에너지솔루션에 대한 절대적 지분율을 보유해 주주 가치를 제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차동석 최고재무책임자(CFO) 부사장은 분할 발표 직후인 어제 오후 주주와 투자사를 대상으로 컨퍼런..

      산업·IT2020-09-18

      뉴스 상세보기
    • 원방테크, 공모주 청약 경쟁률 348.77대 1 기록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원방테크는 지난 공모 청약 결과 경쟁률 348.77대 1을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글로벌 클린룸 리딩 컴퍼니 원방테크는 지난 15~16일 양일간 일반투자자 대상 공모 청약을 실시했다. 이 기간 몰린 청약 증거금은 약 2조 4,293억원으로 집계됐다.원방테크는 앞서 지난 8~9일 진행된 기관투자자 대상의 수요예측에서 공모가를 희망밴드 최상단인 5만4,300원으로 확정한 바 있다. 이번 공모를 통해 약 697억원을 조달하며, 공모자금은 2차전지 드라이룸의 해외 사업 등에 사용할 예정이다.원방테크는 이번 ..

      증권2020-09-17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 SEN News젠큐릭스 “기술력 기반 글로벌 진단 기업으로 도약”

      SEN 경제라이브

      2020-06-10 (수) 09:00:00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IPO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