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로킷헬스케어, 한·아세안 정상회담 부대행사 K뷰티 페스티벌 참여

      맞춤형 재생의학 전문기업 로킷헬스케어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K뷰티 페스티벌’ 참여했다고 26일 밝혔다.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 부대 행사인 ‘K뷰티 페스티벌’은 오늘까지 진행된다. 이번 한·아세안 K뷰티 페스티벌 (ASEAN-ROK K-Beauty Festival)은 ‘아세안의 아름다움, 함께 이루는 꿈(ASEAN Beauty, Make up Our Dreams)’이라는 슬로건 아래 보건복지부, 식약처 등 관련 부처 및 정부유관기업과 다수의 뷰티 기업들이 참여한 전시회..

      증권2019-11-26

      뉴스 상세보기
    • 홍콩 찾은 K뷰티 기업들, 코트라 ‘코스모프로프’ 한국관 오픈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K뷰티 기업들이 한국의 미를 선보이려 홍콩으로 향했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는 13일부터 사흘간 홍콩에서 ‘2019 코스모프로프(Cosmoprof) 뷰티전시회’에 통합한국관을 오픈한다고 밝혔다. 대한화장품협회 등 16개 기관과 함께 운영하는 통합한국관 사업에는 221개사가 참가했다. 개별 참가사를 포함하면 국내 기업 수는 총 588개다.   홍콩 코스모프로프는 볼로냐, 라스베이거스와 함께 세계 3대 뷰티 전시회로 꼽힌다. 국내 화장품, 미용 제품의 위상이 세..

      산업·IT2019-11-13

      뉴스 상세보기
    • 화장품 수출증가·돌아온 유커, K뷰티 위상 되찾을까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지난 2017년 중국의 한한령 이후 침체됐던 화장품 업계가 화장품 수출 증가와 돌아온 유커 덕에 다시 기지개를 펴는 모양새다. 수년째 주가 하락으로 울상이었던 화장품 관련주들이 실적 기대감으로 연일 강세를 띠고 있어 과거 K뷰티의 위상을 되찾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그동안 경쟁심화와 한한령 여파로 화장품 매출이 하락한 가운데 화장품 업계가 고강도 구조조정과 체질개선을 통해 내실을 다져온 만큼 실적 기대감이 커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여기에 중국 최대 쇼핑일인 광군제(11일)가 한 주 앞으로..

      증권2019-11-06

      뉴스 상세보기
    • 신영證 “코스맥스, 중국 내 K뷰티 부진… 2020년 상반기 회복 기대”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신영증권은 30일 코스맥스에 대해 “중국 내 K뷰티 부진과 중국 화장품 소비채널 변화를 겪는 과정에서 코스맥스의 실적 역시 영향을 받고 있다”며 목표가를 기존 15만원에서 12만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다만 “늦어도 2020년 상반기에 중국 상해법인의 완만한 회복이 전망된다”며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했다. 신수연 연구원은 “코스맥스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3,220억원(+2.3% YoY), 100억원(-24.3% YoY)으로 예상된다”며 “3분기 국내 별도법인 매..

      증권2019-10-30

      뉴스 상세보기
    • 슈피겐코리아, K뷰티 제품 美 공급 본격화… 아마존 독점 유통 개시

      슈피겐코리아는 스마트폰 액세서리에 이어 K뷰티 제품들의 미국 시장 유통 판매 사업에 나선다고 2일 밝혔다.슈피겐코리아는 자회사 슈피겐뷰티를 통해 △더스킨팩토리의 샴푸 브랜드 ‘쿤달(KUNDAL)’ △라보셀의 코스메슈티컬 브랜드 ‘지디일레븐(GD11)’ 등에 대한 미국 아마존 유통 및 판매 독점 계약을 체결 했다고 전했다.‘쿤달’ 샴푸는 국내에서 성분 좋은 퍼퓸 샴푸로 알려지며 출시 2년 만에 국내에서만 연 매출 250억원을 바라보고 있고, ‘GD11’은 ‘인체 제대혈 유래 세포 배양액 화장..

      증권2019-10-02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K뷰티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K뷰티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K뷰티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