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첨생법 정식 시행, 항암제 시장 핵심 ‘엔케이맥스’ 관심UP

      [서울경제TV=이민주 기자] 지난달 28일부터 첨단재생바이오법(이하 첨생법)이 시행되며 관련 바이오의약품 시장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첨생법은 재생의료 분야 바이오의약품을 최초로 제도 범위에 포함하여, 통합적으로 산업을 육성 및 관리하는 제도이다. 희귀질환 바이오의약품 우선 심사, 개발사 맞춤형 단계별 사전 심사, 유효성이 충분히 입증된 경우 조건부허가 등 희귀질환 환자 치료 기회를 확대하며, 신속하게 치료제를 허가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번 법안으로 재생의료 관련 바이오의약품 개발 기간이 대폭 ..

      산업·IT2020-09-28

      뉴스 상세보기
    • 엔케이맥스, ESMO서 ‘엔케이뷰키트’ 연구결과 발표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엔케이맥스는 ‘엔케이뷰키트(NK Vue Kit)’를 사용한 임상 결과를 ESMO(유럽종양학회)에서 포스터로 발표한다고 15일 밝혔다. ESMO는 1975년부터 개최된 글로벌 암 연구 분야에서 가장 권위 있는 학술 대회 중 하나로, 매년 150여 개국의 종양학 연구자와 종양내과 전문가 및 제약·바이오 기업 관계자 2만2,000여 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학회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오는 19일부터 21일까지 온라인으로 개최된다.면역항암제 치료반응율 확인을 위한 바이오마커로 엔케이뷰키트..

      증권2020-09-15

      뉴스 상세보기
    • 세포전문 바이오기업 ‘한바이오’, 호수연세의원과 의료기술자문 업무협약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세포전문 바이오기업 한바이오는 지난 24일 호수연세의원과 의료기술자문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김기용 호수연세의원 원장은 한바이오의 의료 자문을 맡게 된다. 김 원장은 향후 한바이오가 연구·개발하는 NK세포 및 줄기세포 등의 활성도 검사, 세포 보관 및 배양, 세포 치료제 개발 등 분야에 공동 연구자로 참여할 계획이다. 김기용 원장은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후 아주대학교 신경외과 교수를 지냈으며, 사랑병원 병원장을 역임한 바 있다. 현재 대한 신경외과학..

      산업·IT2020-07-30

      뉴스 상세보기
    • [BIZ&CEO] 강다윗 한바이오 회장 “자가면역 치료시대 선도”

      [앵커]코로나19를 계기로 면역체계에 대한 중요성이 새삼 떠오르고 있는데요. ‘내 몸이 만든 처방전’이라고도 불리는 면역세포를 활용한 새로운 치료법들도 선진국을 중심으로 빠르게 발전하고 있습니다.다음 달이면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 및 안전과 지원에 관한 법률, 이른바 ‘첨생법’이 시행돼, 국내에서도 새로운 치료법들에 대한 법적 근거가 마련되는데요. 면역세포를 통해 암과 같은 질환 정복에 나선 한바이오의 강다윗 회장으로부터 첨생법 이후 건강관리 시대에 대한 얘기 들어보겠습니다. 회장님 안녕하십니까, 우선 한..

      산업·IT2020-07-08

      뉴스 상세보기
    • GC녹십자랩셀, NK세포치료제 대량생산기술 일본 특허 취득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GC녹십자랩셀이 NK세포치료제 상용화를 위한 핵심 기술의 자산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GC녹십자랩셀은 일본 특허청으로부터 NK(자연살해, Natural Killer)세포의 배양방법 특허를 취득했다고 18일 공시했다.NK세포는 체내 암세포나 비정상 세포를 즉각적으로 공격하는 선천면역세포다. 고순도 배양이 어렵고 활성 시간도 짧아 효율적인 대량생산과 동결보존 기술이 상용화의 핵심이다.이번 특허는 T세포를 이용한 NK세포 배양에 관한 것으로, GC녹십자랩셀이 전세계에서 유일하게 보유하고 있는 고유한 기술이다...

      산업·IT2020-06-18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NK세포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NK세포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