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SEN리더스포럼]‘맥주 이야기’ 더해진 포럼… 기업인들 “격 높은 문화 강좌”

      [앵커]오늘 서울경제TV가 주최한 ‘SEN 리더스포럼’이 열렸습니다. SEN 리더스포럼은 유망 기업인 교류 확대와 경제, 사회, 문화 등 다양한 분야 이슈의 바람직한 대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한 포럼입니다. 지난 리더스포럼에는 문정인 대통령 외교통일안보 특보의 ‘한반도 평화’라는 거시적 주제의 강연이 있었는데요. 이번 포럼에서는 ‘맥주 이야기’가 중심이 된 부드러운 강연 자리가 마련됐습니다. SEN 리더스포럼의 현장을 이소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오늘(28일) 오전 여의도 켄싱턴 호텔.&nb..

      산업·IT2019-05-28

      뉴스 상세보기
    • [SEN리더스포럼]‘맥주 이야기’ 더해진 포럼… 기업인 반응 ‘긍정’

      28일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서울경제TV가 주최한 ‘SEN 리더스포럼’이 열렸다. ‘SEN 리더스포럼’은 유망 기업인 교류 확대와 경제, 사회, 문화 등 다양한 분야 이슈의 바람직한 대안을 모색하기 위해 서울경제TV가 마련한 포럼이다. 지난 리더스포럼에는 문정인 대통령 외교통일안보 특보가 참석해 ‘한반도 평화’라는 거시적 주제로 강연을 진행한 바 있다. 다만 이번 포럼은 지난 포럼과 달리 ‘맥주 이야기’가 중심이 된 부드러운 강연 자리가 마련됐다. 강연자는 백경학 푸르메재단 상임 이사였다...

      산업·IT2019-05-28

      뉴스 상세보기
    • [SEN리더스 포럼]문정인 “금명간 남북간 움직임이 있을 것”… 제3차 남북정상회담 시사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는 북미, 남북관계와 관련 “금명간 남북간 움직임이 있을 것”이라며 조만간 제3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을 것임을 시사했다.  문 특보는 26일 오전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SEN리더스 포럼’에서 ‘한반도 어디로 가나-격변하는 북미, 남북관계’ 주제로 강연에 나서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 지도자와 만난 뒤 미국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양자 사이를 촉진시키는 그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런 문 특보의 발언은 최근 하노이 ..

      경제·사회2019-03-27

      뉴스 상세보기
    • [SEN리더스 포럼]개성공단 입주기업의 울분 “미국 맹종해야 하나, 우리는 누가 지켜주나”

       [앵커]오늘 포럼에는 북미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한반도 정세 변화를 가늠해 보고 싶어하는 기업인들로 자못 비장함까지 감돌았습니다. 특히 개성공단 폐쇄로 큰 고통을 받고 있는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은 문 특보의 말 한마디를 놓치지 않기 위해 귀를 쫑긋 세우는가 하면 개성공단은 언제 재개될 수 있는 거냐며 울분을 토했습니다. 김혜영 기자입니다.[기자][인터뷰]  정기섭 /개성공단 비대위 공동위원장“우리나라가 미국 앞에만 서면 이렇게 한없이 작아지는 존재인지 몰랐습니다. 서로 입장이 다르고 국가적 이해를 달리하는..

      경제·사회2019-03-26

      뉴스 상세보기
    • [SEN리더스 포럼]문정인 “트럼프 내년 재선가도서 북핵딜이 최우선 외교 정책”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가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내년 재선가도에 있어 북핵딜이 최우선 외교 정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특보는 26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SEN리더스 포럼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뮬러 특검의 수사가 종결되며 트럼프는 지금 내년 재선을 위한 출정식을 하는 기분일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내년 12월 대선의 결과물을 위해서는 성공한 외교가 필요하다”고 진단했다.이어 문 특보는 “트럼프는 그 키워드를 북한으로 생각하는 만큼 다..

      경제·사회2019-03-26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SEN리더스포럼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SEN리더스포럼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