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암호화폐에 세금 징수 추진

S경제 입력 2019-08-14 13:58:24 수정 2019-08-14 15:25:46 뉴스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거래소에 고객정보 요구한 영국 국세청

이미지/영국 국세청 로고

영국이 암호화폐에 대해 세금 징수를 추진한다.

외신에 따르면 영국 국세청(HMRC)이 암호화폐 거래소를 대상으로 고객 정보와 거래 내역을 요구하는 공문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영국 국세청이 요구한 고객 정보는 고객 이름, 거래 내역을 확인할 수 있는 트랜잭션 등의 정보로 이를 통해 투자자들의 탈세를 확인하고 과세를 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업계 관계자는 영국 국세청이 과거의 모든 자료를 받기는 어려울 것이며 암호화폐 초기 투자자까지 납세 의무를 부과할 순 없을 것으로 예상했다. 즉, 암호화폐에 초기부터 투자해 대규모 수익을 거둔 투자자들은 영국 국세청의 과세 대상에 포함되지 않고 몇년 전 암호화폐 투자 열기가 최고일때 시장에 진입한 투자자들에게만 납세 의무가 부과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영국 국세청으로부터 공문을 받은 곳은 코인베이스, 이토로, CEX.io 등 최소 3곳 이상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이들 중 국세청의 공문을 받았다고 발표한 거래소는 아직 없다. 

앞서, 지난 1월 영국 국세청은 암호화폐에 대한 과세를 위해 채굴업자, 트레이더, 거래소, 지불 처리업체 및 서비스 제공업체를 대상으로 하는 암호화폐 투자 세금에 대한 가이드라인를 발표했다. 이를 통해 명확한 암호화폐 거래과정을 파악하고 과세 기준을 마련하기 위한것으로 보인다.

당시 영국 국세청은 암호화폐를 투자자산으로 정의했으며, 거래 시 발생하는 수익에 대해 양도소득세 혹은 자본이득세 부과대상이라고 밝힌 바 있다. / 뉴스룸 issu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