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가연 프로의 골프TIP] "자신만의 그립으로 부상도 방지하고 밸런스를 유지해보세요"

SEN 피플 입력 2020-05-07 08:30:19 수정 2020-05-07 17:10:03 뉴스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김가연 프로

골프에서 그립은 ▲ 오버랩핑  ▲ 인터로킹  ▲ 베이스볼 세가지 종류가 있다. 골퍼마다 그립을 잡는 법이 다른데 사람마다 손바닥과 손가락 사이즈가 다르고 어떤 이는 손가락으로 어떤 이는 손바닥으로 그립을 잡는데 단순히 손 사이즈의 차이일뿐 그립은 클럽을 들기 편하고 코킹을 더 자연스럽게 하는게 목적이기 때문에 어떠한 종류의 그립을 선택하든 본인이 편한 그립을 선택하면 된다. 단, 이점을 꼭 체크해야한다. "그립을 받혀서 잘 잡고 있는가?"   




초보 골퍼들은 부상 방지와 몸의 밸런스를 유지하기 위해 자신만의 그립을 연습하여 습득해보자.


<김가연 프로가 알려주는 올바른 그립 잡는 법>

① 왼손을 빵야 빵야 손 모양으로 엄지와 검지를 피고 세손가락으로 클럽을 위 아래로 들기 편한 위치를 찾아야한다. 이때 꼭 그립을 받혀서 들어야 한다.

② 엄지와 검지는 힘이 들어가지 않도록 가볍게 내려놓는다.

③ 왼손을 들고 있는 상태에서 오른손도 마찬가지로 엄지와 검지를 편 상태로 세손가락으로 자연스럽게 받혀지는 느낌으로 그립을 잡는다.

④ 마지막으로 엄지와 검지에 힘이 들어가지 않게 내려놓으면 양손엄지와 검지는 자연스러운 V자 모양이 나온다.


엄지와 검지에 힘이 들어가게 되면 새끼 손가락이 헐거워져 클럽페이스면이 임팩트때 돌아갈 수 있고 팔꿈치와 어깨가 경직되어 클럽을 던지지 못하고 손으로 찹아채는 동작이 나올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또한 세손가락으로 클럽을 받치는 느낌으로 들어야 올바른 코킹을 만들어 낼 수가 있다.


KLPGA 김가연 프로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