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건강위해감축연구회, 'WHO 담배 위해감축 정책' 성명서 한국 대표 참여

S생활 입력 2021-10-27 16:11:21 정의준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한국건강위해감축연구회(회장 문옥륜)는 세계보건기구(WHO) 담배규제기본협약(FCTC) 내 '담배 위해감축 정책' 도입을 촉구하는 'Letter from one hundred specialists in nicotine science, policy and practice' 성명서에 한국 대표로 참여했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공개된 성명서는 세계보건기구가 담배 위해감축 정책을 정식 인정하고 도입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은 성명서로, WHO FCTC 제9회 당사국 총회에 참석할 각국의 대표단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해당 성명서는 전 세계 100명의 공중보건 및 니코틴 정책 전문가들이 참여한 가운데, 한국건강위해감축연구회 이사와 한성대학교 교수를 역임하고 있는 박영범 교수가 한국에서는 유일하게 성명서에 참여했다.


전문가들은 담배 위해감축 정책 도입에 구체적인 이유로 ‘담배 위해감축이 공중 보건에 중요한 기회(opportunities)를 제공’, ‘액상형 전자담배가 금연의 방식(driver of smoking cessation)으로 작용’, ‘담배 위해감축은 지속가능발전목표(SDGs)에도 기여’, ‘주요 규제당국의 평가(regulatory assessment)와 경험들이 궐련형 전자담배에 대한 긍정적인 결과를 도출’, ‘정책 입안자들은 정책 제안의 의도하지 않은 결과를 고려’, ‘청소년의 전자담배 사용에 대해 보다 적절한 대처가 필요’, ‘담배 위해감축 정책에 대한 공중보건적 지지(support)’ 등 총 7가지를 제시했다.


또한 이들은 WHO가 담배 규제를 분석할 시 흡연자에 대한 이익과 위험성을 평가하고, 공중 보건에 이익을 주는 위해성 감소 제품에 대한 불합리한 장벽을 만들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으며, 담배규제기본협약(FCTC) 당사국 총회에 참석하는 각국의 대표단에게 WHO의 기존 담배 규제 방식에 대해 의문점을 가지고 보다 적극적인 논의를 이어 나갈 것을 촉구했다.


박영범 교수는 "'담배 연기'로 발생하는 사망자 숫자를 하루빨리 줄여야 한다. WHO가 담배 규제에 대한 기존 접근 방식에서 벗어나 담배 위해감축 정책을 인정하는 현대화된 정책으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라며 "세계 저명한 전문가들이 담배위해감축 정책의 도입을 촉구한 만큼, 이번 당사국 총회에서 담배 위해감축 정책에 대한 유의미한 논의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WHO FCTC는 2003년 WHO 총회가 만장일치로 채택한 보건 분야 첫 국제협약으로, 현재 우리나라를 포함해 182개국이 비준하여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FCTC는 당사국 총회를 2년에 한 번 개최하고 있으며, 올해 11월 8일부터 13일까지 제9차 당사국 총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정의준 기자 firstay@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