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로 물든 패션, ‘프렌치 부르주아’ 스타일에 빠지다

뷰티·패션 입력 2019-10-25 14:46:26 뉴스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 유니클로 제공

선선해진 날씨에 가을 분위기로 물들고 있는 요즘 클래식한 느낌의 '프렌치 부르주아' 스타일이 인기를 끌고 있다. 

독일 명품 의류 브랜드라우렐(Laurel)’은 울 소재를 활용한 니트를 출시했다. 고급스러운 광택과 부드럽고 매끈한 촉감, 탁월한 보온성을 지닌 울 100%로 제작된 터틀 니트는 슬림하게 핏되는 실루엣과 여유로운 목둘레, 자연스러운 라글란 라인으로 어느 옷에나 어울리는 우아하고 클래식한 감성을 담아냈다. 울 라쿤 홀가먼트 니트는 라쿤의 가벼움과 따뜻한 울 소재가 트렌디한 컬러로 전개되어 소장 가치를 높였다. 봉제선이 없는 홀가먼트 기법으로 직조해 편안한 착용감을 선사하며, 플리츠 스커트와 같은 여성스러운 하의는 물론 데님, 슬랙스와도 간단히 스타일링 할 수 있어 데일리 아이템으로 제격이다

 

사진= 라우렐 제공

유니클로는 ‘2019 F/W 니트 컬렉션을 통해 한 장만으로도 우아함을 연출할 수 있는 새로운 볼륨 니트라인업과 100% 천연 프리미엄 소재로 만들어 더욱 부드러운 감촉의 다양한 니트 상품들을 출시했다. 특히 섬유의 보석이라 불리며 가벼우면서도 뛰어난 보온성을 자랑하는 캐시미어가 대중화를 이끌었다. 특히 캐시미어를 즐기는 연령층이 다양해진 만큼 옐로우, 퍼플 등 컬러를 더욱 트렌디하게 업그레이드했다. 이외에도, 이번 시즌 여성용으로 새롭게 선보이는 캐시미어 소재의 ‘3D 니트’는 홀가먼트 기술로 생산해 봉제선이 없어 피부를 감싸는 듯한 착용감을 선사한다

골프웨어 브랜드 와이드 앵글 또한 니트 소재의 남성용 골프웨어를 새롭게 선보였다. ‘남성 로타 콜라보 V넥 풀오버는 스웨덴을 대표하는 디자이너인 로타 쿨혼 협업한 디자인에 밝고 따뜻한 느낌을 주는 옐로우 컬러가 돋보이며, ‘남성 W 포인트 스트레치 풀오버는 와이드앵글을 상징하는 W 모양을 활용한 독특한 디자인과 톤온톤의 컬러 배색이 돋보이는 제품이다. 군더더기 없이 심플한 디자인이 특징인 블랙 컬러남성 솔리드 긴팔 티셔츠와 함께 코디하면 가을 분위기를 살리는 필드 룩을 연출할 수 있다. ‘남성 면 분할 배색 풀오버는 다양한 컬러를 배색해 기하학적이면서도 캐주얼한 디자인을 완성했다. 네이비 컬러 바탕에 그레이, 화이트, 옐로우를 적절하게 배색해 독특한 패턴임에도 다양한 종류와 컬러의 아이템과 코디하기 좋다. /뉴스룸 column@sedaily.com


취재 : 뉴스룸 기자 colum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