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미코스, 피부 진피재생으로 인정받은 화장품 선보여

뷰티·패션 입력 2019-11-11 15:12:20 뉴스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 더미코스 제공

현재 노화된 피부를 살리는 기능성 화장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시술을 넘어선 성분기술, 침투 기술로 무장한 고기능 안티에이징 제품은 시간과 비용을 절약하며 고객의 니즈를 완벽히 충족시켜 준다. 하지만, 그 속에서도 성분 하나하나를 따져가며 좋은 제품을 가려내는 것은 어려운 일. 때문에 소비자는 더욱 정보에 귀 기울이고 성분과 기술에 대한 진위여부를 잘 판단해서 좋은 제품을 골라야만 한다. 

먼저, 세포 활성화를 통해 피부 재생과 재건을 돕는다고 알려진 성분에는 EGF, 펩타이드, 레티놀, 콜라겐 등이 있다. 하지만, 피부 재생과 재건의 핵심은 피부 속에서 일어난다. 때문에 흡수가 중요하고 진피에서의 활성화 작용이 포인트다

기능성 피부 재생 화장품을 고를 때에는 진피 재생을 돕는 성분이 함유되어 있는지 확인하는 것이 좋다. FGF7(KGF: Keratinocyte Growth Factor) 성분은 피부 깊숙이 진피까지 흡수되어 세포 성장, 피부세포 주변 환경을 가장 이상적인 상태로 유지하며, 근본적으로 피부 재생을 가능하게 한다FGF7 성분은 사람에게 존재하는 피부 단백질로써 손상된 피부 세포 복구, 성장 등에 도움을 준다. SCI급 논문 등을 통해 효능을 인정 받아 의학계에서 의료 목적으로 활용했으나 이후 주름 개선, 피부 보습 등을 돕는 성분임이 알려지면서 화장품 성분으로 등재되었다

성분 특성상 비싼 가격과 고난이도 제조 기술의 제약성으로 화장품 영역에서는 쉽게 접근 할 수 없었으나, ㈜인스코비의 바이오 관련 자회사인 ㈜셀루메드 생체재료공학연구소에서 제조기술과 상처치유와 관련한 특허를 획득, CHO-Cell 생산 시스템을 구축해 FGF7 대량 생산에 성공했다. 1년에 약 1.8g 정도만 생산이 가능한 극도로 희귀하고 진귀한 성분인 FGF7을 화장품 성분으로 ICID에 등재, 국내 안티에이징 시장을 주름잡겠다는 포부를 내세우고 있다

더미코스의 ‘FGF7 디에이징 라인디에이징 앰플언더 스킨 케어 크림으로 구성되어 있다. FGF7 성분에 강력한 항산화 포뮬러를 결합한 제품으로 피부 진피층에 존재하는 콜라겐 및 엘라스틴, 히알루론산의 합성을 증대시켜 건조한 피부에 수분과 탄력을 부여하고 주름 개선, 피부 미백 등에 도움을 준다

특히 FGF7 디에이징 앰플은 풀러린, 슈도알테로모나스, 베타글루칸, 마데카소사이드 4가지 항산화 기능의 성분들이 함유되어 있어 손상된 피부를 효과적으로 케어 한다. FGF7 언더 스킨 케어 크림은 미간, 눈가, 팔자주름 등 얇고 늘어지기 쉬운 부분을 관리하고 오랜 시간이 지나도 유지되는 보습력으로 보다 탄탄하고 생기 있는 피부를 기대할 수 있다. 

뷰티사업팀 관계자는 “FGF7 대량생산이 가능한 제조기술 특허를 확보하여 화장품 산업까지 진출할 수 있게 되었다, “기존 재생 및 안티에이징 성분 대비 인체 피부 DNA 서열과 100퍼센트 일치하는 FGF7 성분은 부작용 없이 가장 효과적으로 노화에 대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더미코스 FGF7 디에이징 라인은 건조함이 극심한 동절기에 더욱 주목받고 있다. 현재 온오프라인에서 판매되고 있으며 다양한 유통 채널 진입을 준비중에 있다. /뉴스룸 colum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