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 우평 원더라움 스투디오 오피스텔, 역세권 입지와 풍부한 배후수요 담아

S경제 입력 2020-07-31 13:47:23 유연욱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 동대문 우평 원더라움 스투디오 오피스텔 제공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규제 정책과 저금리 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꾸준한 임대 수익을 도모하는 수익형 부동산에 대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그중 풍부한 배후수요와 입지조건이 좋은 오피스텔은 적은 투자금으로 접근하기 쉬운 상품으로 꼽힌다. 다만 입지 조건 별로 수익률, 미래 가치 등에 커다란 차이를 보일 수 있어 신중한 검토 과정이 요구된다.

 

이런 가운데 동대문의 배후수요을 등에 업은 '우평 원더라움 스투디오 오피스텔'이 분양 공급에 나서면서 주목 받고 있다. 이곳은 1.5, 2룸에 특화된 다목적 오피스텔로, 단지 규모는 지하3, 지상 18층 총 176세대로 이뤄져 있다. 지하 3층과 지상 2층은 주차장 및 근린생활시설이, 지상 3~18층은 오피스텔이, 옥상에는 루프탑 하늘정원이 자리하고 있다. 타입은 총 세 가지로 A타입 1.5룸 총 64(24.678), B타입 1.5룸 총 80(24.794), C타입 2룸 총 32(29.968)로 구성됐다.

 

특히 인근에는 평화시장, 두타, 밀리오레 등이 위치하고 있어 하루 유동인구 100만 명에 이르고, 동대문 시장과 직간접적으로 연관된 도소매업체와 봉제업체는 2만 여 곳, 종사자는 18만 명에 달하는 국내 대표적인 대규모 상권이 형성되어 있어 풍부한 배후수요를 확보하고 있다. 아울러 한양대학교, 고려대학교 등 대중교통으로 연결되는 대학교가 위치하고 있어 대학생 임대수요도 기대해볼 수 있다.

 

또한 원룸 타입이 아닌 1.5, 2룸 구조이기 때문에 1~2인 가구의 비즈니스 업무 추진에 특화돼 있다는 평가다. 1인 방송을 즐기는 유튜버, 콘텐츠 제작이 필요한 크리에이터,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하는 사업자, 음악 등을 작곡하는 아티스트 등이 대표적인 사례다.

 

여기에 사물인터넷(IoT) 시스템이 구축돼 주거 편의성이 뛰어나다. GiGA IoT 홈매니저로 출입 시간 확인, 가스 차단 확인, 에너지 냉방 차단, 외부 침입 감시 등을 모두 영위할 수 있다. 세탁기, 냉장고 등의 고품격 풀퍼니시드 빌트인 시스템도 갖춰 1~2인 가구 생활에 최적화돼 있다는 평가다.

 

초역세권 입지의 교통편도 눈길을 끈다. 서울 지하철 1·6호선 환승역인 동묘앞역이 바로 앞에 위치하고, 서울 2호선 신당역, 4호선 동대문도 가까워 총 네 곳의 역세권 입지를 아우르는 것이 매력적이다.

 

한편, 우평 원더라움 스투디오 분양홍보관은 서울시 종로구 창신동에 위치해 있다. 내방객들의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해 1 2회 소독 실시, 직원 포함 내방객 전원 발열 체크 후 입장 허용, 내방객 마스크 필수 착용 후 입장, 손세정제 및 체온계 비치 등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하고 있다. /유연욱 기자 ywyoo@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